2024.05.27 (월)

  • 구름많음동두천 20.5℃
  • 구름많음강릉 25.2℃
  • 구름많음서울 22.2℃
  • 흐림대전 22.6℃
  • 흐림대구 24.4℃
  • 구름많음울산 24.8℃
  • 구름많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6.0℃
  • 구름많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23.5℃
  • 구름많음강화 22.7℃
  • 흐림보은 21.6℃
  • 흐림금산 21.4℃
  • 구름많음강진군 23.9℃
  • 구름많음경주시 25.1℃
  • 구름많음거제 25.2℃
기상청 제공

치재·업체

부광약품, 삼진제약과 '티프리드정' 판매 계약

B형 감염치료제 제네릭 제품.. 연간 500억원대 시장

 

부광약품이 연간 400억원대 B형 간염치료제 ‘베믈리디정’ 제네릭 경쟁에 가세한다.
부광약품주식회사와 삼진제약주식회사는 타프리드정(성분명: 테노포비르알라페나미드 헤미말산염) 의 “제품 공급 및 판매 계약”을 최근 체결했다고 밝혔다.
타프리드정은 삼진제약이 소극적권리범위확인심판 청구를 통해 특허 회피에 성공해 개발한 길리어드사 베믈리디정의 염변경 제네릭으로, 지난 3월 15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테노포비르알라페나미드 헤미말산염(tenofovir alafenamide hemimalte) 성분의 B형 간염치료제 '타프리드정'으로 허가 받았다. 이번 계약에 따라 부광약품은 '타프리드정'의 국내 의료기관 영업·마케팅 및 판매를 담당하게 됐으며, 삼진제약은 제품 생산 및 공급을 담당해 양사는 협업을 통한 동반 성장을 도모할 수 있게 됐다.
베믈리디정은 길리어드사가 비리어드정(성분명: 테노포비르디소프록실푸마르산염)을 개선하여 내약성과 신독성 등 안전성을 개선하여 2017년 출시한 제품으로, 국내 베믈리디정 연간 처방실적은 UBIST 기준으로 2022년 470억원대에 달했다. 이번 제네릭의 가세로 테노포비르알라페나미드 시장은 연간 500억대에 이를 전망이다.


부광약품은 11번째 국내개발 신약인 B형간염치료제 ‘레보비르캡슐’을 개발, 허가 및 판매한 경험이 있는 회사로, 축적된 경험을 토대로 활발한 판매활동을 전개함으로써 ‘타프리드정’을 시장에 빠르게 안착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급여 등재시점을 감안해 올 2분기 내 본격적인 판매가 진행될 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