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6 (화)

  • 구름많음동두천 14.4℃
  • 맑음강릉 20.4℃
  • 구름많음서울 14.5℃
  • 흐림대전 17.1℃
  • 구름많음대구 20.8℃
  • 흐림울산 18.3℃
  • 흐림광주 17.6℃
  • 흐림부산 17.7℃
  • 흐림고창 14.1℃
  • 구름많음제주 16.9℃
  • 구름많음강화 12.7℃
  • 흐림보은 14.5℃
  • 흐림금산 15.5℃
  • 흐림강진군 17.0℃
  • 흐림경주시 18.0℃
  • 흐림거제 18.2℃
기상청 제공

사람과 사람

김강립 차관, 세계보건기구 집행이사 지명


지난 19일 열린 제73차 세계보건기구(WHO) 총회에서 우리나라가 신임 집행이사국으로 선출되면서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사진>이 WHO 집행이사로 지명됐다. WHO 집행이사회는 총 34개 집행이사국(3년 임기)으로 구성되며, WHO의 예산과 결산은 물론 주요 사업전략과 운영방안 수립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한다.
2020-2023년 WHO 신임 집행이사국은 한국을 포함한 총 10개국으로. 서태평양지역 1개국(한국), 아프리카지역 4개국(보츠와나, 가나, 기니비사우, 마다가스카르), 미주지역 1개국(콜롬비아), 동지중해지역 1개국(오만), 유럽지역 2개국(영국, 러시아), 남동아지역 1개국(인도) 등이다. 우리나라는 WHO 가입(1949년) 이후 7번째로 집행이사국에 선출된 것이며, 앞으로 호주, 중국, 싱가포르, 통가와 함께 WHO 서태평양지역 대표로 활동하게 된다.
김강립 차관은 오는 22일 화상회의로 개최할 예정인 제147차 WHO 집행이사회부터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집행이사로 참석한다.
김 차관은 보건복지부에서 보건의료정책과장, 보건의료정책실장, 기획조정실장을 역임했으며, 2003년부터 2005년까지 UN ESCAP(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위원회) 파견관으로, 2012년부터 3년간 주제네바 유엔 및 국제기구 대한민국대표부 공사참사관으로 근무한 바 있다.


김강립 차관은 “코로나19가 초래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우리나라의 경험을 국제사회와 적극 공유하고,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 방역·보건 분야의 국제적 리더십을 확보하는 데에 앞장서겠다”고 지명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