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1 (일)

  • 맑음동두천 9.8℃
  • 맑음강릉 15.3℃
  • 맑음서울 12.2℃
  • 맑음대전 12.4℃
  • 맑음대구 9.8℃
  • 맑음울산 12.2℃
  • 맑음광주 12.8℃
  • 맑음부산 14.6℃
  • 맑음고창 12.4℃
  • 구름조금제주 16.2℃
  • 맑음강화 11.0℃
  • 맑음보은 9.7℃
  • 맑음금산 9.9℃
  • 맑음강진군 13.0℃
  • 맑음경주시 8.6℃
  • 맑음거제 13.4℃
기상청 제공

회무·정책

치과감염관리 원가 '환자 1인당 6,737원'

치협 "감염관리 중요하지만, 부담까지 떠넘겨선 안돼"

URL복사

 

치협 치과의료정책연구원(원장 민경호)이 제16호 이슈리포트 '치과감염관리 원가 계산 연구 결과 요약본'을 발간·배표했다. 코로나바이러스가 창궐하면서 정부뿐 아니라 전 국민이 손 씻기, 마스크 착용 등 개인 감염관리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는 가운데 감염의 최전선에 있는 의료기관은 감염관리에 예민할 수밖에 없는데, '특히 치과 치료의 경우 타액, 혈액에 빈번히 노출되는 데다 에어로졸이 발생하는 특성 때문에 의료진 및 환자 보호를 위해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으며, 이에 따른 적절한 보상 또한 당연히 필요하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기본 취지.
이와 관련해선 지난 2월 의료기관 감염방지를 위해 감염관리 인력 지정 운영을 의원급까지 확대하는 '감염전담인력 의무화 법안'이 보건복지위원회 법안심사소위를 통과해 전체회의에 부쳐졌으나 결국 무산됐다. '의료기관의 감염관리는 법으로 강제할 것이 아니라 적절한 보상을 위한 재원을 마련하는 것이 먼저'라는 의견이 설득력을 얻었기 때문.
앞서 정책연구원은 지난해 신호성 교수(원광치대) 팀에 '치과감염관리 원가 산정에 대한 연구'를 발주, 진행했는데, 연구 결과 환자 1인당 감염관리 원가는 최소 6,104원(핸드피스 1개 사용 시)부터 최대 6,737원이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황재홍 치협 경영정책이사는 “코로나19 사태를 경험하면서 감염관리의 필요성과 중요성에 대해선 모두가 절감하고 있으나, 그 부담까지 의료기관에 떠넘기는 것은 부당하다"며, "협회는 개원가에서 철저한 감염관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제도적 방안을 마련하는 데에 꾸준히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표된 이슈리포트는 치과의료정책연구원 홈페이지(www.hpikda.or.kr) - 발간자료 - Issue Report 메뉴에 게재돼 있으며, 이메일로도 전 회원에게 발송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