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3.29 (수)

  • 구름많음동두천 17.1℃
  • 구름조금강릉 19.2℃
  • 구름많음서울 18.1℃
  • 구름조금대전 18.3℃
  • 연무대구 18.8℃
  • 구름많음울산 16.7℃
  • 맑음광주 20.0℃
  • 구름많음부산 17.8℃
  • 맑음고창 19.8℃
  • 맑음제주 15.4℃
  • 구름많음강화 14.4℃
  • 맑음보은 18.1℃
  • 맑음금산 17.5℃
  • 맑음강진군 19.2℃
  • 구름많음경주시 18.3℃
  • 구름조금거제 18.6℃
기상청 제공

"하루종일 임플란트 주위염을 다루는 학술대회는 흔치 않죠"

[인터뷰] A.T.C Implant Annual Meeting 2023 오상윤 디렉터

 

(주)신흥이 오는 19일(일) 서울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A.T.C. Implant Annual Meeting 2023'을 개최한다. 오랜 기간 이번 대회를 준비해온 오상윤 A.T.C 디렉터(아크로 치과)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는 형식으로 행사 전반을 설명했다. A.T.C. 2023은 제17회 DV Conference와 동시에 개최되며, 사전 등록은 ‘온라인 치과재료 쇼핑몰 No.1’ DVmall(www.dvmall.co.kr)을 통해 하면 된다.

다음은 오상윤 A.T.C 디렉터와의 인터뷰 전문.

‘Unpack Peri-implantitis’을 대주제로 선정한 배경은? 

  임플란트 저(低)수가 시대에 들면서 정상적인 임플란트 치료를 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졌다. 수술부터 마지막 유지, 관리까지 세밀한 치료를 하지 못하는 경우인데, 임플란트 주위염은 조기에 치료하지 않으면 자연치보다 훨씬 빨리 진행된다. 따라서 개원의들을 위해 꼭 다뤄야 할 부분이지만 학회에서 단발성으로 다뤄졌기 때문에 상호 소통이 되지 않은 부분이 많았다. 
잘 알려지지 않은 부분이지만, 보철이 임플란트 주위염에 많은 영향을 미친다. 이런 내용을 다루기 위해 보철의 대가인 박휘웅(서울에이스치과) 원장을 모셨다. 또 임플란트 주위염 논문 등으로 국제적으로 저명한 구기태 교수(서울대 치의학대학원 치주과)와 차재국 교수(연세대 치과대학 치주과)와 함께 임플란트 주위염을 정리해 본다. 학회에서 다루기 힘든 보험 청구 등과 같은 현실적 문제까지 종일 강연으로 다뤄볼 예정이다.

이번 임플란트 주위염 강연은 특히 어떤 분들에게 추천하고 싶은가.

  임플란트를 다루는 치과의사라면 모두 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과거와 달리 임플란트 시스템이 다양해졌다. 과거에는 자연치를 발치한 후 뼈가 힐링되길 기다려 임플란트를 식립했는데, 요즘은 발치 후 즉시 임플란트를 식립한다. 따라서 여기에서 발생하는 문제들까지 고려해야 한다. 즉 '모든 개원의들이 케이스가 발생했을 때 조기에 치료할 수 있도록 임플란트 주위염에 대한 프로토콜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는 얘기이다.

이전의 A.T.C와 이번 프로그램은 어떤 점에서 다른가.

  작년 A.T.C에선 라이브 서저리가 백미였다면 이번 A.T.C는 '플로우 차트'다. 개원의들이 처음 임플란트 주위염이 생겼을 때 가이드라인을 줄 수 있도록 진단부터 치료까지 한 장의 플로우 차트를 만들고 있다. 플로우 차트를 청중들에게 미리 배포하고 Decision Making 시간에 논의해 볼 예정인데, 이는 처음 해 보는 시도가 아닐까 싶다. 차재국 교수 주도로 청중과 함께 진단부터 치료까지 플로우 차트를 이어가고, 막히는 부분이 있다면 패널과 연자가 서로 논의하여 청중들이 정확하게 개념을 잡을 수 있도록 진행할 계획이다.
또 이전 A.T.C의 경우 제가 사회를 맡았었는데 구강외과 전문의보다 치주과 전문의들이 깊이 있게 공부하는 영역이라 이번에는 구기태 교수와 차재국 교수가 사회를 보게 됐다. 저는 구강외과 관점의 임플란트 주위염 패널로 참여한다. 이런 점도 청중들에게 신선하게 느껴질 것이라고 기대한다.

임플란트 주위염 치료에서 중요하게 생각할 점이 있다면?

  임플란트를 재식립할지 주위염을 치료할 것인지에 대한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 정답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선택은 할 수 있다. 에일링 임플란트가 단지 유지되고 있다고 성공으로 봐야 할까? 임플란트를 뽑는 것은 실패일까? 이런 것들에는 주관이 들어갈 수밖에 없다. 임플란트 주위염 치료가 에일링 임플란트를 가진 환자들에게 임플란트 실패처럼 느꼈던 점을 해소 내지 완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 기대한다.
또 기존 임플란트 수가에 비해 임플란트 주위염은 보험 청구할 때 약간의 제약이 있는 것으로 안다. 일반 수가를 받기가 쉽지 않고 보험 항목에 맞춰서 수가를 받아야 하므로 병원 경영에 차질이 생길 수 있는데 이를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지도 면밀히 살펴야 한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씀은?

  하루 종일 임플란트 주위염을 다루는 학술대회는 흔치 않을 것이다. A.T.C는 한국 임플란트 계에 도움이 되고자 시작했던 미팅으로 이번 행사 역시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본다. 어떤 모임보다도 열심히 준비했다. 노력한 만큼 청중들이 함께 고민하고 정리하는 시간이 된다면 우리나라 임플란트 진료 분야에 좋은 영향을 줄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 많이 오셔서 열심히 들어주시면 우리에게 큰 격려와 응원이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