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2 (금)

  • 맑음동두천 -8.4℃
  • 맑음강릉 -1.4℃
  • 맑음서울 -6.3℃
  • 맑음대전 -2.9℃
  • 맑음대구 -1.1℃
  • 맑음울산 -0.9℃
  • 맑음광주 0.1℃
  • 맑음부산 1.1℃
  • 맑음고창 -0.7℃
  • 흐림제주 5.7℃
  • 맑음강화 -6.0℃
  • 맑음보은 -7.1℃
  • 맑음금산 -5.8℃
  • 구름조금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0.6℃
  • 맑음거제 1.3℃
기상청 제공

오늘의 영상

[영상] 아름다운 강산, 아름다운 탁구

-그래서 묻겠는데 우린 왜 탁구를 치는 걸까?

 

지난주, 오랜만에 탁구를 쳤습니다. 라켓각이, 스윙이, 스탭이 모든 게 어색하더군요. 많은 실수 끝에 드디어 의도대로 라켓에 공이 맞기 시작하자 희열은 금방 온몸으로 번졌습니다. 그리고 테이블 맞은편 상대와 조금씩 호흡을 맞춰 가는 자신이 자랑스러워 지더군요. 이처럼 기분좋게 땀을 흘릴 수 있는 운동이 또 어디에 있을까요? 박민규 작가가 쓴 '핑퐁'이란 장편소설이 있습니다. 거기에 이런 대사가 나옵니다.

"그래서 묻겠는데 우린 왜 탁구를 치는 걸까? 생각할수록 그것은 우연이고, 생각할수록 그건 고안된 일이었어. 여기 이곳엔 왜 탁구대가 놓여 있을까? 왜 세상엔 탁구대를 제조하는 회사가, 라켓과 공을 언제든 고르고 살 수 있는 가게가 있는 걸까? 우리에겐 왜 그걸 살 수 있는 돈이 있을까? 탁구는 왜 그렇게 오랜 룰을 지니고 있는 걸까? 우린 왜 팔다리가 있을까? 우린 왜 라켓을 쥘 수 있는 손이 있을까? 우린 왜… 인간일까?"

-그렇죠. 우린 왜 인간일까요? 탁구장을 나서면서 문득 누군가에게 말을 걸고 싶어졌습니다. '정말 #아름다운탁구 이지 않나요?' 라고요. 바로 이 노래 처럼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