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5 (금)

  • 흐림동두천 7.4℃
  • 흐림강릉 6.5℃
  • 흐림서울 6.3℃
  • 구름많음대전 6.0℃
  • 연무대구 8.0℃
  • 구름많음울산 14.6℃
  • 흐림광주 11.3℃
  • 구름조금부산 13.7℃
  • 흐림고창 12.5℃
  • 구름조금제주 16.6℃
  • 흐림강화 9.8℃
  • 흐림보은 4.5℃
  • 흐림금산 7.6℃
  • 흐림강진군 11.6℃
  • 구름많음경주시 7.3℃
  • 흐림거제 10.8℃
기상청 제공

오늘의 책

편역 '구강점막질환 아틀라스'

'구강기능관리를 위한 적절한 진료가이드'를 제시하다

URL복사

 

구강은 외부에 가장 많이 노출되어 있는, 점막으로 덮여 있는 부분으로 음식물이나 이물질에 의한 자극이나 여러 가지 환경요인에 의해 다양한 유형의 질환이 나타난다. 또 혈액순환이 풍부하여 전신질환이나 전신상태를 비교적 잘 반영하며, 이에 따른 질환도 다양하게 발생한다.
하지만 구강점막에 나타나는 질환의 진단은 생각보다 어려운데, 그 이유는 감염과 같은 이차 요인에 의해 형태의 변화가 쉽게 일어나기 때문이다. 가령 수포로 나타나는 질환의 경우 쉽게 파열돼 미란을 형성하고, 병소를 덮고 있는 상피는 습한 유백색의 막을 형성해 박리된 후 미란이 된다. 
피부질환과 동반하는 경우에는 병소의 군집과 분포가 피부보다 뚜렷하지 않고, 연관된 피부 병소의 특성이나 그 발현에 의해 진단을 해야 하는 경우가 흔하기 때문에 치과의사가 진단 하기에는 어려움이 적지 않다. 
아울러 구강점막질환은 그 원인이 다양하고 또 각 질환의 특징이 엇비슷하며, 같은 질환이라도 진행 시기에 따라 여러 가지 증상을 나타내기 때문에 치료에 어려움이 많은 것이 사실이다. 더욱이 구강점막질환은 치과에서뿐만 아니라 때로는 내과, 피부과, 이비인후과, 소아과 등에서도 각과의 입장에서 취급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환자들에게 많은 혼란을 초래하기도 한다. 
감역자는 이 책을 번역 · 소개하는 이유로 '일본이 우리나라에서 발생하는 구강점막질환의 양상과 유사하며, 이 책에서 기술한 구강점막질환의 분류가 임상의사의 필요성을 잘 대변하고 있어서'라고 전했다. 
이 책이 임상 현장에서 구강점막질환을 이해하고 치료하는 데 도움이 되리라 확신한다.

 

<구강점막질환의 아틀라스 / 나카가와 요이치 저 / 윤정훈 감역 / 대한나래출판사 간 / 214×280mm, 164페이지 / 정가 7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