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일)

  • 맑음동두천 15.3℃
  • 맑음강릉 16.7℃
  • 맑음서울 19.5℃
  • 맑음대전 17.2℃
  • 맑음대구 17.4℃
  • 맑음울산 18.1℃
  • 맑음광주 19.0℃
  • 맑음부산 20.8℃
  • 맑음고창 16.7℃
  • 맑음제주 21.0℃
  • 맑음강화 15.2℃
  • 맑음보은 12.6℃
  • 맑음금산 14.6℃
  • 맑음강진군 18.1℃
  • 맑음경주시 15.6℃
  • 맑음거제 17.5℃
기상청 제공

학회·학술

교정학회 '전공의 위한 의료윤리 지침서' 발간

환자, 동료 의료인과의 관계 등 다양한 윤리적 쟁점 담아

URL복사

대한치과교정학회(회장 김경호)가 최근 '전공의를 위한 의료윤리' 지침서를 발간했다. 교정학회는 지난 2014년 치과계 학회 최초로 윤리위원회를 설립한 데 이어 2016년에는 회원윤리선언서를 제정하는 등 회원들의 윤리의식 고취 및 의료질서 구축에 힘써 왔는데, 금번 다시 치과계 최초로 '치과교정과 전공의를 위한 의료윤리' 지침서를 발간한 것. 
교정학회는 그동안 전반적으로 치과의료 윤리에 대한 논의가 미흡한 상황에서 '향상된 치과의사의 역량에 비해 윤리의식이 부족하다'는 반성을 기반으로 전공의 대상 의료윤리 교육을 위한 지침서 발간을 준비해왔다.  총 140페이지 분량의 이 지침서에는 전문직의 윤리에서부터 환자와 치과의사의 관계, 동료 의료인과의 관계, 연구윤리 등 다양한 윤리적 쟁점에 대한 의료계의 객관적 견해와 사례들을 담았다.


대표 집필인이자 윤리위원장인 황충주 교수는 “사회의 도덕적 요구에 부응할 책임이 있는 ‘치과전문직’의 도덕적 수준을 품성이나 개인적 노력에만 맡기기 보다 학회에서 적극적으로 윤리교육을 제공할 필요가 있다”며, “특히 전공의 시절은 현실적으로 이런 교육을 받을수 있는 마지막 시기”라고 말했다.
교정학회는 앞으로도 '의료광고 등에 대한 회원들의 윤리 기준을 꾸준히 향상시켜 공동체의 권익과 국민구강보건 향상에 기여해 나간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