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6 (화)

  • 구름많음동두천 13.9℃
  • 구름많음강릉 19.4℃
  • 흐림서울 13.2℃
  • 흐림대전 16.0℃
  • 흐림대구 17.5℃
  • 흐림울산 18.4℃
  • 흐림광주 16.4℃
  • 흐림부산 17.7℃
  • 흐림고창 14.4℃
  • 흐림제주 16.7℃
  • 흐림강화 12.1℃
  • 흐림보은 13.3℃
  • 흐림금산 14.4℃
  • 흐림강진군 15.9℃
  • 흐림경주시 16.5℃
  • 흐림거제 16.9℃
기상청 제공

오늘의 영상

[영상] 12초에 80미터..'손흥민의 인생골'

툭 툭 드리볼 몇 번으로 경기장을 반으로 가르다

 

코로나로 모든 것이 스톱 상태입니다. 예전 같으면 떠들썩 했을 지부총회 시즌이 겨우 임원 몇몇이 모여 문자투표로 안건을 처리하는 것으로 조용히 지나 갔습니다. 이번달 치협 총회도 지금으로선 비대면 회의가 불가피해 보입니다. 그 많던 학술행사들이 모조리 자취를 감췄고, 이런저런 소모임들까지 줄줄이 취소됐으며, 6월의 SIDEX조차 지금으로선 장담하기가 어렵습니다. 
치과계 뿐만이 아닙니다. 3월 부산에서 열릴 예정이던 ITTF 세계선수권대회는 일찌감치 6월로 미뤄 두었고, K-리그 등 프로 스포츠들도 올 스톱된 상태입니다. 그중에서도 가장 아쉬운 건 EPL 손흥민 선수의 플레이를 보지 못하게 된 것입니다. 정치도 경제도 국민들을 실망시킬 때 그래도 한결같이 곁에서 즐거움을 준 건 '우리 흥'의 축구였는데 말이죠.


지난해 번리전에서 나온 80m 단독 돌파 골은 축구를 좋아하는 전 세계인에게 감동을 주었습니다. 마라도나나 메시의 아기자기한 플레이와는 격부터가 달랐으니까요. 이들의 플레이가 '헤집는다'는 느낌을 주는데 비해 손흥민의 이번 골은 툭 툭 드리볼 몇 번으로 순식간에 축구장을 반으로 쩍 갈라 놓았습니다. 마치 한 마리 용이 꿈틀 몸을 한번 비틀어 섬광처럼 날아 오르듯 말입니다. 이날 손흥민이 상대 선수 8명을 달고 우리편 패널티 라인 근처에서 적진 패널티 박스 깊숙히 뛰어 들어가 골을 넣기까지 단 12초가 걸렸을뿐입니다.
프로 리그에서, 그것도 축구 천재들이 득실거리는 EPL에서 이런 골을 보게 될 줄은 상상도 하지 못했습니다. 더구나 그 주인공이 영국도 독일도 스페인 선수도 아닌 우리 대한민국의 손흥민이라니요.


지난 2월, 오른팔이 골절되는 부상을 입고도 극장골을 넣은 바로 그 아스톤빌라전 이후, 많은 팬들이 '우리 흥' 금단현상에 시달렸다는군요. EPL이 아예 문을 닫은 요즘은 지난 경기를 돌려보며 버틴답니다.
바로 그 감동의 번리전 영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