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7 (화)

  • 맑음동두천 17.4℃
  • 구름많음강릉 16.8℃
  • 연무서울 16.6℃
  • 맑음대전 18.6℃
  • 맑음대구 19.7℃
  • 맑음울산 20.0℃
  • 맑음광주 19.5℃
  • 맑음부산 18.7℃
  • 맑음고창 15.4℃
  • 맑음제주 16.3℃
  • 맑음강화 12.8℃
  • 맑음보은 17.7℃
  • 맑음금산 18.7℃
  • 맑음강진군 18.5℃
  • 맑음경주시 20.0℃
  • 맑음거제 18.5℃
기상청 제공

대학 · 병원

서울대치과병원 '사우디 치과의사 연수생 수료식' 개최

1차 4명, 구강악안면외과 · 교정과 등서 레지던트 과정 마쳐

 

서울대치과병원(원장 구영)이 지난 14일 제1차 사우디아라비아 치과의사 연수생 수료식을 가졌다. 주인공은 바크리(지도전문의: 구강악안면외과 이종호 교수), 핫산(지도전문의: 치과보철과 한중석 교수), 모하메드(지도전문의: 치과교정과 이신재 교수), 이만(지도전문의: 소아치과 김영재 교수) 등 4명. 이들은 2017년부터 국내 전공의와 함께 3년간 레지던트과정 연수를 마친 후 제한적 의료행위 승인을 받아 내외국인 환자를 진료해왔다.
이날 수료식에서 구영 서울대치과병원장은 머나먼 타국에서 3년동안 힘든 연수과정을 마친 4명의 연수생들에게 축하의 인사를 전한 다음 "서울대치과병원에서 습득한 치의료 기술을 사우디 국민들을 위해 베품으로써 양국간 연결고리 역할을 하는 치과의사가 되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연수생들도 "병원장님과 지도전문의 교수님들 그리고 서울대치과병원 식구들의 헌신과 배려 덕분에 연수과정을 무사히 마칠 수 있었다"며, "사우디에 돌아가서도 서울대치과병원에서의 행복했던 기억을 오래도록 간직하겠다"고 말했다. 이들은 사우디아라비아로 돌아가 각각 대학교수와 종합병원 스탭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서울대치과병원은 우수한 치의학 지식과 기술을 전달하고 양 국가 간 교류를 확대하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 치과의사 연수를 진행해 왔으며, 현재 6차 연수생을 선발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