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1 (수)

  • 흐림동두천 0.8℃
  • 흐림강릉 1.9℃
  • 서울 2.4℃
  • 대전 4.3℃
  • 대구 4.9℃
  • 울산 5.8℃
  • 광주 7.1℃
  • 부산 7.0℃
  • 흐림고창 7.7℃
  • 제주 12.3℃
  • 흐림강화 1.0℃
  • 흐림보은 4.1℃
  • 흐림금산 4.5℃
  • 흐림강진군 ℃
  • 흐림경주시 5.0℃
  • 흐림거제 7.3℃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故 연송 이영규 회장 1주기 추모식

(주)신흥 임원진 등 묵념과 헌화로 고인 기려

 

 

연송 이영규 회장 1주기 추모식이 지난 1일 신흥양지연수원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신흥연송학술재단 이사진과 ㈜신흥 임원 등이 참석해 묵념과 헌화로 고인을 추모했다.
이승종 신흥연송학술재단 초대 이사장은 추모사에서 “이영규 회장님은 영리를 추구하기에 앞서 치의학 발전에 얼마나 기여하는가를 먼저 생각하셨던 분”이라며 “재단이 지금의 규모로 성장하고 더 큰 역할을 수행할 수 있게 된 것은 순전히 이영규 회장의 고뇌와 열정 덕분”이라고 회고했다.
고 이영규 회장은 1955년 신흥치과재료상회를 설립하며 치과산업에 첫 발을 들였다. 1970년 국내 최초로 치과용 엑스레이기 ‘우라니아’와 신흥 최초의 유니트 체어 ‘레오 2’를 출시한 데 이어 1979년엔 국내 최초로 치과용 주사침을 생산하는 등 외산이 주를 이룬 척박한 시장에서 고군분투하며 국내 제조환경을 개척, 치과의료장비를 세계 주요국가에 수출해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했다. 고인은 이같은 치과산업에서의 선구자적 역량을 인정받아 2004년 제31회 상공의 날에 동탑산업훈장을 수훈하기도 했다.
고인은 1977년 ‘치원상’을 시작으로 장학사업에도 팔을 걷어부쳤다. 이 밀알은 2017년 치과계 유일의 공익 재단인 ‘신흥연송학술재단’으로 꽃을 피워 연송치의학상, 연송장학캠프, 연송장학금 등을 통해 수 많은 치과계 인재들에게 혜택을 돌렸다. 특히 올해로 20회째를 맞는 총 상금 9천만 원의 연송치의학상은 한국 치의학계 최고의 권위로 꼽힌다.

 

이날 이용익 사장은 가족을 대표해 추모식에 참석한 이들에게 고마움을 전한 뒤 "회장님은 생전 정직과 신용 그리고 도전을 굉장히 강조하셨다"면서 "회장님의 유지를 받들어 정직과 신용은 물론, 늘 새로운 것에 도전해 나가는 신흥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이어 이날 행사가 열린 '신흥양지연수원의 명칭을 연송 캠프스로 바꾸는 작업을 추진 중'이라고 소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