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9 (일)

  • 흐림동두천 18.3℃
  • 흐림강릉 17.3℃
  • 구름많음서울 21.3℃
  • 맑음대전 18.2℃
  • 구름조금대구 17.4℃
  • 맑음울산 19.6℃
  • 맑음광주 19.4℃
  • 구름조금부산 19.4℃
  • 구름조금고창 17.9℃
  • 구름조금제주 22.1℃
  • 흐림강화 19.6℃
  • 맑음보은 14.6℃
  • 구름조금금산 15.8℃
  • 맑음강진군 17.7℃
  • 구름조금경주시 16.6℃
  • 구름조금거제 17.3℃
기상청 제공

학회·학술

범 치과계 학술지 편집인들 '치편협'으로 뭉친다

대한치의학회가 산파역.. 발대식서 기념 세미나도 가져

URL복사

 

치의학 분야 학술지 편집인들을 하나로 묶는 단체가 결성됐다. 대한치의학회(회장 김철환)가 산파역을 맡아 대한치의학학술지편집인협의회(치편협)을 구성하고, 지난 24일 발대식을 가진 것.
치편협은 학술지를 발행하는 학술단체들을 대상으로 SCI 등재 등 학술지의 질적 향상을 위한 상호 교류, 인용지수 제고, 연구윤리 공유 등 상호발전을 도모키 위해 구성한 편집인 단체로, 치의학 학술지 뿐 아니라 치위생학회지, 치기공학회지 등 35개 단체가 함께 하는 범 치과계 학술단체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김철환 치의학회장은 “대한의학회도 대한의학학술지편집인협의회를 1996년에 발족시켜 KoreaMed를 통해 꾸준히 의학 학술지의 발전을 이끌고 있다”고 소개하고, “이에 못지않은 탁월한 성과를 보이는 치의학 학술지도 다수 있지만, 노하우가 부족한 신생 학술지의 경우 치편협을 통해 서로 정보를 교류하고, 이를 통해 치의학 학술지들의 공동 발전을 도모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치편협의 구성을 이끈 이기준 편집이사는 “초기에 다소 어려움이 있었지만 예상보다 많은 35개 단체가 가입했고, 지금도 가입을 희망하는 단체들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임에 비춰 매우 희망적으로 생각하고 있다”면서 “치편협이 KDbase를 통해 양적ㆍ질적 성장을 동시에 이룰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날 발대식에선 ‘대한치의학회 학술 세미나 – New Trend in Academia’도 가졌는데, 이 시간엔 ▲대한치과교정학회 차정열 학술이사가 ‘학술지의 SCI 등재 전략’을, ▲충북대의과학연구정보센터 홍외현 교수가 ‘한국치의학논문데이터베이스(KDbase) 소개 및 이용방법’을, ▲대학연구윤리협의회 이효빈 집행이사가 ‘부실학술지 및 약탈적 학술지의 구분 방법’을, ▲대한의학학술지편집인협의회 허선 회장이 ‘치의학학술지 어디로 갈 것인가’를 주제로 각각 강연했다. 
발대식은 코로나 시국임을 감안, 치협 대강당에서 펼쳐진 현장 강의를 줌 웨비나를 통해 참석자들에게 전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온라인을 통한 질의응답 시간도 함께 가졌다.

 

  <위 사진> 왼쪽부터 팽준영 대한치의학회 편집위원, 이기준 편집위원장, 홍외현 교수, 허선 교수, 김철환 회장, 이효빈 대학연구윤리협의회 집행이사, 차정열 대한치과교정학회 학술이사, 김희진 대한치의학회부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