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3 (수)

  • 구름조금동두천 25.2℃
  • 구름많음강릉 20.8℃
  • 구름조금서울 23.3℃
  • 박무대전 21.3℃
  • 구름많음대구 22.0℃
  • 구름많음울산 20.5℃
  • 구름조금광주 25.8℃
  • 구름많음부산 21.6℃
  • 구름조금고창 23.5℃
  • 구름조금제주 25.2℃
  • 맑음강화 24.6℃
  • 흐림보은 19.5℃
  • 구름많음금산 20.2℃
  • 구름조금강진군 24.1℃
  • 구름많음경주시 20.5℃
  • 구름많음거제 21.9℃
기상청 제공

오늘의 책

[신간] 임상 활용도 높인 '손에 잡히는 국소의치, 총의치'

'술자에게 맞는 이론과 술식 반복하는 것이 모두에게 이롭다'

URL복사

 

치의학서 전문 출판 브랜드 ‘덴탈위즈덤’이 강릉원주대학교 치과대학병원 치과보철과 조리라, 박찬진 교수 공저 ‘손에 잡히는 국소의치’와 ‘손에 잡히는 총의치’를 동시에 출간했다. 구성을 보면, 총의치의 경우 무치악 환자를 위한 총의치 보철 수복 과정에 맞춰 ▶총의치 제작 과정, ▶제작 후 장착 및 관리 과정에 필수적인 교합 조정과 재이장, ▶개별 환자 중심의 증례로 구성돼 있다. 그리고 책의 마지막 부문엔 무치악 사정이 조금씩 다른 환자들의 증례들에 관한 토의를 실어 두었다.  
무치악 환자를 치료하다 보면 술식이 모호하다고 느껴지거나, 스스로의 임상 결과에 대해 원인을 알 수 없는 경우가 가끔씩 발생하는데, 이 ‘손에 잡히는 총의치’는 이같은 임상가들의 고민을 해결하는데 적잖이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손에 잡히는 국소의치’ 또한 '부분 틀니 보험이 가능해지면서 국소의치 시술을 앞두고 망설이는 임상가들'을 위한 좋은 안내서가 된다. 이 책에는 시술 첫 단계부터 마지막 유지관리까지를 꼼꼼히 정리했는데, 실전에 쓰이지 않는 이론은 과감히 생략하고, 중요한 이론은 실제 임상에 어떻게 적용할 지를 촘촘히 다뤄 임상가들이 스스로 실력을 업그레이드시킬 수 있도록 했다. 
한 독자는 이 책을 '한 번 읽고 다시 자세하게 읽고 싶은 책'으로 꼽으면서 '임상 활용도가 매우 높다'는 감상평을 남겼다. 또 다른 독자도 “사진과 글이 보기 쉽게 정리돼 있어 얼마나 공을 들여 책을 만들었는지 한 눈에 알 수 있었다"면서 "개원의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한 점이 특히 마음에 들었다”고 호평했다. 


두 저자는 머리말에서 “치과의사가 자신에게 맞는 이론과 술식을 반복하는 것이 술자 자신과 환자에게 모두 이롭다”면서 “이 책을 통해 독자들이 무치악 환자를 치료하기 위한 필수적인 이론을 자신의 술식으로 연마하는 데 도움을 얻었으면 한다”고 기대했다. 
‘손에 잡히는 총의치’와 손에 잡히는 국소의치’는 덴탈세미나(www.dentalseminar.co.kr)에서 구매할 수 있다. 자세한 문의는 덴탈위즈덤(02-6366-2178)으로 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