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3 (수)

  • 맑음동두천 21.6℃
  • 흐림강릉 20.2℃
  • 구름조금서울 22.0℃
  • 구름많음대전 23.8℃
  • 흐림대구 19.3℃
  • 흐림울산 19.9℃
  • 흐림광주 22.7℃
  • 흐림부산 21.5℃
  • 구름많음고창 22.4℃
  • 구름조금제주 24.0℃
  • 구름조금강화 21.6℃
  • 구름많음보은 19.3℃
  • 구름많음금산 21.1℃
  • 구름많음강진군 22.7℃
  • 흐림경주시 18.9℃
  • 구름많음거제 20.9℃
기상청 제공

치과위생·기공

임춘희 회장단도 '아웃'.. 다시 직무대행 체제로

치위협, 법적 대행 선임 전까진 송귀숙 부회장이 대행역 수행

URL복사

 

치위협 임춘희<사진> 집행부도 결국 직무집행정지 가처분의 파고를 넘지 못했다. 
치위협은 '김윤정 외 4인이 임춘희 회장단을 상대로 제기한 직무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이 서울북부지방법원에 의해 받아 들여졌고, 인용 판결문이 지난달 29일 송달됨에 따라 그 즉시 직무집행정지의 효력이 발생하게 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에 따라 임춘희 회장과 박정란‧박정이‧안세연 부회장은 지난달 29일부로 직위를 상실했다. 
치위협은 향후 법원이 정한 절차에 따라 공식 직무대행을 선임할 예정이며, 그 이전에는 정관에 따라 송귀숙 부회장이 회장직무대행을 맡아 이사진과 함께 회무를 관리하게 된다.

직무대행은 조속히 재선거를 실시해 적법한 새 회장단을 선출하는 역할을 맡게 되는데, 치위협은 임춘희 집행부 이전에도 문경숙 전 회장의 회장직무정지 가처분으로 인한 직무대행 체제를 경험한 적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