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8 (토)

  • 구름많음동두천 26.8℃
  • 흐림강릉 21.7℃
  • 흐림서울 25.2℃
  • 대전 23.2℃
  • 대구 24.0℃
  • 울산 24.6℃
  • 천둥번개광주 23.1℃
  • 부산 24.4℃
  • 흐림고창 24.5℃
  • 흐림제주 30.7℃
  • 흐림강화 25.3℃
  • 흐림보은 21.9℃
  • 흐림금산 23.1℃
  • 흐림강진군 24.8℃
  • 흐림경주시 24.6℃
  • 흐림거제 25.8℃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연송장학캠프 '행복한 치과의사의 꿈을 꾸다'

조선치대치전원 주관으로 신흥양지연수원에서 열려

 

 

 

(재)신흥연송학술재단이 주최하고 조선대학교 치과대학•치의학전문대학원이 주관하는 제4회 연송장학캠프가 지난 12~13일, ㈜신흥과 ㈜예낭아이앤씨 후원으로 용인 신흥양지연수원에서 개최됐다.
4회째인 이번 연송장학캠프는 ‘행복한 꿈을 가진 치과의사’를 주제로 전국 치과대학에서 우수한 성적 및 학업태도와 경제적 여건을 기준으로 연송장학금을 받은 장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개회식에는 안종모 조선대학교 치과대학장•치의학전문대학원장, 이승종 신흥연송학술재단 이사장, 박영국 경희대학교 총장 직무대행, 조규성 전 연세대학교 치과대학병원장, 신홍인 경북대학교 치과대학 학장 등이 참석해 행사를 축하했다.
주관학교장인 안종모 학(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이번 연송장학캠프에서는 보편적인 개원의의 삶이 아닌 봉사와 연구로 사회에 기여하며, 행복한 삶을 사는 치과의사의 모습을 선보이고자 한다”면서 “강연자로 초청된 선배들의 삶을 통해 장학생들이 진정으로 행복한 꿈을 고민해보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승종 신흥연송학술재단 이사장은 “연송장학캠프는 전국 치과대학 학생들이 서로 만나고 교류하는 특별한 자리”라고 소개한 뒤 “1박 2일 동안 이 사회에서 어떤 치과의사가 될 것인가를 생각해보길 바란다”고 참석 장학생들에게 당부했다.


박영국 경희대학교 총장 직무대행도 “연송장학캠프가 치의학도로서 미래 치의학의 역할에 대한 비전과 희망을 제시하고 나눌 수 있는 귀한 자리가 되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개회식 이후에는 신경진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법의학과 교수가 '법유전학: 사람식별과 가족관계 확인을 위한 유전자검사'를 주제로 첫 강연에 나섰다. 이어 꿈카페, 꿈베이커리 등 활발한 사회공헌활동을 하고 있는 김호섭 원장(이다움치과)가 '치과의사의 진료실 밖 사회공헌'을 제목으로 강연했다.
이튿날 아침에는 국립소록도병원 치과과장인 오동찬 선생이 '나의 가족 나의 한센인'을 주제로 봉사하는 삶을 이야기로 전했다. 이번 캠프의 주제가 ‘행복한 꿈을 가진 치과의사’인 만큼, 이웃과 더불어 행복하게 살아가는 선배 치과의사들의 이야기에 장학생들은 더 큰 감명을 받았다는 후문.

저녁 만찬 시간에는 김철수 협회장이 참석해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만찬 이후에는 조선대학교 동아리 연합회의 공연과 레크리에이션이 이어졌다. 각자 다른 학교에서 모인 연송장학생들은 이 시간을 통해 화합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 장학생은 “단순히 나를 위해 살아가는 치과의사가 아니라, 내 주변과 이웃을 돌아보며 더 큰 행복한 꿈을 이루는 선배님들을 보며 가슴이 뜨거워졌다”며, “연송장학금을 받은 만큼 더욱 치과계와 우리 사회를 위해 기여하는 의사로 성장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행사를 후원한 ㈜신흥은 “오랜 시간 치과계에서 받은 사랑을 신흥연송학술재단과 연송장학금을 통해 미래 치과계 리더를 육성하는 것으로 보답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대한민국 치과계 발전의 후원자로서 역할을 계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연송장학캠프는 지난 1999년부터 전국 11개의 치과대학 및 치의학대학원에 지원해 온 연송장학금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행사로, 단발적 후원이 아닌 대한민국 치과계를 이끌어나갈 우수 인재들의 네트워크 교류를 위해 시작됐다. 매회 각 치과대학 및 치의학대학원이 자율적으로 행사를 기획∙주관하며, 다음 제5회 연송장학캠프는 경북대학교 치과대학에서 주관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