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2 (금)

  • 구름조금동두천 22.5℃
  • 구름조금강릉 25.3℃
  • 박무서울 22.4℃
  • 박무대전 22.6℃
  • 박무대구 23.1℃
  • 박무울산 22.9℃
  • 흐림광주 23.1℃
  • 박무부산 22.8℃
  • 구름많음고창 22.4℃
  • 구름많음제주 23.0℃
  • 맑음강화 21.5℃
  • 흐림보은 22.5℃
  • 흐림금산 21.8℃
  • 맑음강진군 22.5℃
  • 맑음경주시 21.3℃
  • 구름많음거제 22.4℃
기상청 제공

개원가

엔데믹 GAMEX.. 재미도 혜택도 함께 늘였다

위현철 조직위장 "강연 하나만 들어도 무척 만족스러울 것" 

 

수도권엔 치과의사 단체 주최 기자재전시회가 매년 세차례 열린다. SIDEX가 5월에 시즌을 오픈하면 7월 INDEX가 이어받고, 9월엔 GAMEX가 미리부터 가을을 기다린다. 이 세 전시회를 모두 합치면 약 1,800부스 규모. 서울과 인천, 경기에 적을 둔 치과의사 수가 1만5천여 명이므로 치과의사 1인당 전시공간은 약 0.12부스 꼴이다. 
절대 면적에서 공급에 여유가 있는데다 대부분의 치과의사가 학술과 치과기자재의 충실한 소비자인 점을 감안하면 수도권 내 전시 컨퍼런스의 성장 가능성은 여전히 크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SIDEX가 의욕적으로 덩치 키우기에 나설 즈음 코로나-19가 제대로 찬물을 끼얹었다. 한차례 파행을 겪은 SIDEX는 4년만인 지난 5월에서야 212개업체 1,030부스 규모로 겨우 예전 수준을 회복했고, 당분간은 현재의 C, D홀 체제를 유지할 계획이다. 
SIDEX가 아니라면 그럼 수도권의 전시 총량은 어디서 늘려야 할까? 그 대안은 GAMEX가 아닐까 싶다. GAMEX는 경치 행사이면서도 서울에서 열린다는 특징이 있다. 이는 흥행이란 측면에선 장점이지만 동시에 단점이 되기도 한다. 국내 1위 SIDEX와 매년 같은 장소에서 열리다보니 참가자들에게 GAMEX만의 무언가를 어필하기가 그만큼 어려워진 것이다. 
그럼에도 GAMEX는 꾸준히 성장세를 이어왔다. 대회 때마다 조직위원회를 중심으로 오랜기간 고민해서 준비한 유무형의 결과물들이 행사장 곳곳에서  빛을 발했다. 내일부터 이틀간(23~24일) COEX C, E홀과 3, 4층의 강연장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 또한 그러하리라 기대된다.

과연 GAMEX 2023은 어떤 모습으로 참가자들을 맞게될지 궁금한 몇가지를 위현철 조직위원장에게 미리 여쭤봤다. 

 

 

- 지난해하고 달라진 점이 있다면 어떤 것일까요?
  회원 혜택이 늘었다는 겁니다. 처음엔 들어와야 할 업체가 움직이지 않아 긴장을 많이 했거든요. 긴축재정 얘기가 나오면서 ‘가방도 안 한다, 상품권도 안한다’ 했는데, 5~6월 지나면서 분위기가 많이 좋아졌어요. 그래서 무리를 해서라도 회원 혜택부터 늘이기로 했죠. 가방은 물론 상품권 갯수도 오히려 늘어났습니다. GAMEX 학술이야 이미 정평이 나 있잖아요? 1시간만 들어도 금방 머리속에 들어와 그 다음날 바로 써먹을 수 있을 임상적인 주제들이 즐비합니다. 아마 굉장히 만족스러우실 거에요~^^
E홀을 전시장으로 쓰게 된 것도 이번이 처음일 겁니다. E홀엔 3/4정도를 전시부스로 사용하고 휴게공간도 넣을 계획이에요. 또 외국인 참가자들을 위해 통역부스도 마련했습니다. 
- 등록 인원은 몇명이고, 전시부스 규모는 얼마나 되나요?
  사전등록 인원은 6,200여 명 정도로 역대 최고예요. 학술대회 사전등록이 4400여 명, 전시장 등록인원이 1500여 명 그리고 프레덴티스트가 300여 명이죠. 현장등록까지 감안하면 7천여 인파가 이번 주말 COEX를 찾을 것으로 보입니다. 고무적인 건 타 지부의 등록인원이 많이 늘었다는 점이죠. 전시 규모는 C홀과 E홀 그리고 로비부스를 합쳐 680부스 정도입니다. 전시장 문제에선 어차피 COEX가 갑일 수 밖에 없어요. 저희도 D홀을 추가로 확보하기 위해 늘 애를 쓰지만 잘 안돼요. 이번에 E홀을 계약하는 데도 힘이 많이 들었거든요. 대신 부스 배치라든지 전체적인 공간 활용에서 조직위가 신경을 많이 썼습니다. 오시면 아마 나빠 보이진 않을거에요. 하하~
- 학술 쪽에서 특별히 소개하고 싶은 프로그램이 있나요?
  학술은 말씀드렸다시피, 어느 하나를 꼽을 수 없을 만큼 전체가 알차거든요. 한번 듣는 것만으로도 많은 임상적 고민들을 감쪽같이 해결할 수 있을거에요. 다만 한가지 소개드리자면, 23일(토) 오전 10시부터 2시간짜리 정책포럼을 하나 기획해뒀는데요. 이 시간엔 관련 전문가들이 연자로 나서 '불법과장광고의 실태와 폐해.. 그 대응책'을 주제로 흥미롭고 심도깊은 발표와 토론을 이어갈 예정입니다. 개원가의 골칫거리인 불법과장광고 문제를 함께 고민해보시고 싶은 분이라면 꼭 참석하실 것을 권유드립니다. 
연자는 한국광고자율심의기구 편도준 사무국장, 치협 권인영 상근변호사, 한국소비자연맹 정지연 사무총장이고요, 장소는 E6호 강의실입니다.


- 조직위원장이 처음일텐데 준비에 어려움은 없었는지요?
  ㅎㅎ 실은 장소와 시간의 제약이 가장 와닿았어요. 개막제라든지, 추첨행사라든지를 더 넓고 폼나게 하고 싶어도 몇년 전에 미리 정해진 것이라서 손을 댈 수가 없잖아요. 그래서 우리가 할 수 있는 것들 즉, 회원들의 동선이나 전시장 내 공간 배치, 홍보 같은 것에 좀 더 디테일해지려고 많이 신경을 썼죠. 회의도 무척 많이 한 것 같은데, 기조는 늘 '서로 도와가며 신나게 해보자'는 거였죠. 다행히 본부장들이 모두 젊고 똑똑한 분들이어서 즐겁게 일할 수 있었습니다. 
- 앞으로의 GAMEX는 어떤 모습이었으면 좋을까요?
  좀 더 국제적인 행사가 됐으면 좋겠어요. 우리가 지금까진 서울, 수도권 이렇게만 봐왔었는데, 달리 생각하면 우리나라 전시회에 일본 업체도, 중국 업체도 인도네시아 업체도 오고 싶을 수 있잖아요. 그런 외국 치과의사나 치과 업체들이 GAMEX에 호기심을 갖게 하고, 또 쉽게 우리와 접촉할 수 있도록 MOU를 맺는다든지 해서 체계적으로 국제화에 나섰으면 합니다. 성장이라는 측면에서 보면 지금의 틀에선 한계가 분명하거든요. 이 틀을 깨기 위해서라도 외국 사람들이 많이와서 쇼핑도 하고 전시도 하고 그럴 수 있는, 대한민국 치과시장의 관문이자 아시아의 허브로 GAMEX가 활용되기를 바래봅니다.
- 참가자 혹은 참가를 망설이는 분에게 드리고 싶은 말씀은?
  주차가 좀 어렵기 때문에 기왕 참석하실거라면 아침 일찍 오시기를 권해 드립니다. 자신있게 말씀드리지만, 오셔서 한시간만 강의를 들어도 어떤 강의실이든 굉장히 만족하실 거거든요. 사전등록을 안 하셨더라도 현장등록으로 얻을 혜택이 굉장하니까 꼭 오셔서 오랜만에 선후배들도 만나고, 강연도 듣고, 새 제품의 트랜드도 살피시기 바랍니다. 저희 조직위원과 스탭들은 참가자들 모두가 재미있고 유익한 시간을 보내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