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6 (수)

  • 구름많음동두천 23.2℃
  • 흐림강릉 24.5℃
  • 구름조금서울 26.3℃
  • 박무대전 25.6℃
  • 흐림대구 25.4℃
  • 흐림울산 24.9℃
  • 구름많음광주 25.4℃
  • 구름많음부산 24.8℃
  • 흐림고창 25.8℃
  • 구름조금제주 27.0℃
  • 구름많음강화 23.4℃
  • 구름조금보은 23.4℃
  • 흐림금산 24.7℃
  • 흐림강진군 25.3℃
  • 흐림경주시 24.6℃
  • 구름조금거제 24.7℃
기상청 제공

치재·업체

오스템, 횡령사고 딛고 1분기 깜짝 실적 발표

매출 2,341억원에 영업이익 512억원.. 분기 실적으론 '역대 최대'


임플란트 판매량 세계 1위 기업 오스템임플란트 (048260, 대표이사 엄태관)가 2022년 1분기 실적을 잠정 공시했다. 공시에 따르면 오스템의 올 1분기 매출액은 2,34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6% 이상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51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무려 100% 이상 증가한 것. 매출은 역대 1분기 실적 중 사상 최대이며, 영업이익은 분기 사상 최초로 500억원을 돌파했다.
오스템임플란트 관계자는 "1분기는 ▲해외법인의 매출 확대, ▲지속적인 임플란트 판매 호조, ▲디지털 덴티스트리 제품군의 성장 등으로 성장성이 확대됐다"고 밝혔다.
특히 해외법인의 성장이 두드러졌다. 오스템임플란트의 올 1분기 해외 매출액은 1,68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8%나 증가했다. 연말 효과가 크게 나타나는 지난해 4분기 실적과 비교해도 상승한 수치이다. 지역별로는 중국, 러시아, 미국 등 오스템의 대형 법인이 눈에 띄게 성장했는데, 중국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6%, 러시아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9%, 미국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무려 76%나 성장했다. 미국의 경우 미국법인 하이오센 임플란트 브랜드 입지가 점차 커지며 이익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스템임플란트는 올해 매출 목표를 1조원, 영업이익 목표를 1,700억원으로 잡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1분기 실적 호조에 힘입어 고성장 기조를 계속 이어갈 것"이라며, "임플란트, 디지털 덴티스트리, 교정 등 핵심 기술과 제품 기반 글로벌 공략을 더욱 가속화 하는 동시에, 글로벌 M&A도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스템은 현재 임플란트 관련 다양한 신제품 출시를 앞두고 있는 데다 디지털 분야에서도 CAD SW, 구강스캐너, 밀링머신과 3D 프린터 업데이트 버전 등의 신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올 1분기에는 투명교정장치 'MagicAlign' 출시와 함께 교정 분야에도 본격 진출했는데, 이 부문에선 중국, 일본, 호주 등 해외 시장 진출 준비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오스템임플란트 엄태관 대표는 "직원 횡령 이슈로 인해 작년에 일시적인 이익 훼손을 경험했지만 사업 정상화를 위해 혼신의 노력을 한 결과 1분기에도 높은 실적으로 고성장 기조를 이어갈 수 있었다"며, "해외 법인의 가파른 실적 성장에 힘입어 올해 목표인 매출 1조원 달성은 물론, 기존 사업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다양한 분야의 M&A를 적극 검토해 2026년 세계 1위 임플란트 기업 비전 달성에 한 발짝 다가서겠다"고 각오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