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5 (화)

  • 흐림동두천 29.7℃
  • 구름많음강릉 31.6℃
  • 구름많음서울 32.9℃
  • 구름많음대전 33.4℃
  • 흐림대구 32.1℃
  • 구름많음울산 26.9℃
  • 구름많음광주 31.6℃
  • 구름많음부산 26.5℃
  • 흐림고창 29.3℃
  • 구름많음제주 29.8℃
  • 구름조금강화 30.0℃
  • 구름많음보은 30.7℃
  • 구름많음금산 29.7℃
  • 흐림강진군 30.5℃
  • 구름많음경주시 31.6℃
  • 구름많음거제 29.1℃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김희진 교수 ‘연송치의학상’ 대상 수상 

15일 시상식.. 연송상엔 김현덕, 치의학상엔 한상선 교수

 

 

 

올해로 제18회째인 연송치의학상 시상식에서 김희진 연세대학교 치과대학 교수가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신흥연송학술재단(이사장 조규성)과 대한치의학회는 지난 15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제18회 연송치의학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김희진 교수에게는 상패와 3,000만원의 연구 지원비가 전달됐다. 또 연송상은 김현덕 서울대학교 치의학대학원 교수가, 치의학상은 한상선 연세대학교 치과대학 교수가 수상했다. 연송상과 치의학상 수상자에게는 각각 상패와 1,500만원의 연구 지원비가 전달됐다.
김희진 교수는 “뜻 깊고 영광스러운 수상이 가슴 벅찬 감동으로 다가온다”면서 “지난 30여년 간 치과의사로, 그리고 해부학자로 연구해 온 제 소임에 대한 채찍질로 알고 더 높은 목표 아래 많은 노력을 거듭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연송치의학상은 대한치의학회가 제정하고 신흥연송학술재단이 후원하는 학술상으로, 매년 치의학 연구 및 임상 성과를 낸 우수한 연구자에게 시상한다. 수상자에 선정되기 위해선 최근 3년간 SCIE(Science Citation Index Expanded)급 국제학술지에 최고의 논문 실적과 인용지수 업적이 있어야 한다.


이날 시상식에는 이승종 신흥연송재단 전 이사장, 조규성 신흥연송재단 이사장, 김철환 대한치의학회 회장, 박덕영 대한치의학회 부회장, 조의식 대한구강해부학회 회장, 박태근 대한치과의사협회 회장, 이민정 대한여성치과의사회 회장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신흥연송학술재단은 치과계 유일 공익법인 재단으로 치과계 발전을 위한 기금 조성 및 후학 양성 활동에 앞장서 왔다. 2021년에는 치과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한치의학회의 추천으로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수상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