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2 (목)

  • 구름조금동두천 31.9℃
  • 구름조금강릉 30.5℃
  • 구름조금서울 32.4℃
  • 맑음대전 31.9℃
  • 구름많음대구 30.7℃
  • 구름많음울산 28.7℃
  • 맑음광주 31.6℃
  • 구름많음부산 30.2℃
  • 맑음고창 32.0℃
  • 구름많음제주 28.7℃
  • 맑음강화 32.0℃
  • 맑음보은 29.3℃
  • 구름많음금산 29.4℃
  • 구름많음강진군 30.6℃
  • 구름많음경주시 29.5℃
  • 구름많음거제 29.5℃
기상청 제공

회무·정책

김철환 직대, 임직원에 '중립적 자제' 당부 

6월 이사회서.. 김영삼 공보 '불출마 입장문' 겨냥한 듯

URL복사

 

치협(회장 직무대행 김철환) 6월 정기이사회가 지난 15일 치과의사회관에서 열렸다. 이날 참석 임원들은 의료계 최대 이슈인 ‘비급여 진료비용 신고 의무화 정책’과 관련한 그동안의 경과와 진행 상황에 대해 보고하고, 향후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또 지난 4월의 제70차 정기대의원총회가 의결한 ‘지부 보수교육 4점 이수 의무화’ 안건과 관련해서도 '이는 2021년도 의료인 면허신고 및 보수교육 업무지침에 상치된다'며, '해당 업무 지침을 준수해 달라'는 요청을 보건복지부로부터 받았다고 밝혔다. 이같은 보건복지부의 권고에 따라 '지부 보수교육 이수 의무화제도'는 시작도 하기 전에 제동이 걸릴 전망이다.
치협은 이 문제와 관련해 총회 전인 지난 3월 시·도지부장협의회와 가진 업무 협의를 통해 ‘지부 보수교육 4점 이수 의무화’ 등 보수교육 현안에 대한 의견을 수렴한 후 보건복지부에 유권해석을 요청한 바 있는데, 이후 정기대의원총회에서 관련 안건이 통과되자 모 회원이 국민신문고에 총회 의결을 시정해 주도록 요구하는 반대 민원을 제기하기도 했었다.
이날 이사회는 또 임원 보직 변경안을 통해 이민정 치무이사를 치무위원회 위원장 및 치과의사 요양병원 개설 TF 간사로 선임하고, 치협과 호남권치과종합학술대회(HODEX 2021) 공동개최안도 승인했다.  


이날 김철환 직무대행은 회의에 앞서 "7. 12 보궐선거가 후보등록을 마치고 본격 선거운동에 돌입한 만큼 집행부는 끝까지 중립적 자제를 견지해야 한다"면서 개인 SNS 게시글 등에서 오해를 살만한 언행은 자제해 주도록 임직원들에게 당부했다.
앞서 김영삼 공보이사는 페이스북에 올린 '불출마 입장문'에서 "선거는 최선의 후보가 없으면 차선의 후보를 선택해야 한다"며, "회원들이 선택한 이상훈 회장을 당선 직후부터 소송과 흔들기로 일관한 세력의 후보가 집행부로 들어오면 협회는 남은 임기 끝까지 갈등과 싸움, 소송으로 점철될 것"이라 주장해 일부 회원들로부터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위험한 발언'이란 의심을 샀었다.

이 게시글은 현재 일부 수정된 상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