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4 (목)

  • 구름많음동두천 26.8℃
  • 맑음강릉 26.3℃
  • 구름많음서울 26.0℃
  • 구름많음대전 26.4℃
  • 구름많음대구 26.5℃
  • 구름많음울산 24.1℃
  • 구름많음광주 25.0℃
  • 구름많음부산 25.1℃
  • 구름많음고창 26.3℃
  • 구름많음제주 26.9℃
  • 구름많음강화 24.1℃
  • 구름많음보은 25.0℃
  • 구름많음금산 23.7℃
  • 구름많음강진군 26.4℃
  • 구름많음경주시 25.7℃
  • 구름많음거제 23.4℃
기상청 제공

회무·정책

수가협상 또 결렬, 공단측 최종 제시안은 '2.2%'

치협·병협 제외한 5개 단체와는 계약 체결.. 평균인상률 2.09% 

URL복사

 

건강보험 수가협상이 2년 연속 결렬됐다. 치협은 지난 31일 마감시한까지 협상을 벌였지만 공단과의 갭을 좁히지 못하고 결국 결렬을 선택했다. 공단측이 제시한 최종 수가 인상안은 2.2%. 지난해의 1.5% 보다는 다소 높았으나 코로나로 누구보다 어려운 1년을 보낸 치협으로선 받아들이기 어려운 수치였다. 이날 협상에선 1.4%를 받은 병협도 결렬을 선택했다. 
공단측은 치협, 병협을 제외한 의협(3.0%), 한방(3.1%), 약국(3.6%), 조산원(4.1%), 보건기관(2.8%)과 내년도 수가 인상안에 사인했다. 평균 인상률은 2.09%, 추가 소요재정은 1조666억원 규모이다. 
결렬된 치협과 병협의 내년도 인상안은 공단 제시안을 기준으로 건정심의 의결을 거쳐 보건복지부장관이 최종 환산지수를 고시한다. 공단 최종 제시안인 2.2%를 적용할 경우 치과의 내년도 환산지수는 90.7원이 된다.  

 

      2022년도 건강보험 수가협상 결과 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