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7 (월)

  • 흐림동두천 11.8℃
  • 흐림강릉 12.0℃
  • 서울 14.3℃
  • 대전 16.2℃
  • 대구 13.9℃
  • 울산 13.4℃
  • 흐림광주 15.0℃
  • 흐림부산 14.3℃
  • 흐림고창 14.8℃
  • 제주 15.9℃
  • 흐림강화 13.0℃
  • 흐림보은 16.4℃
  • 흐림금산 17.1℃
  • 구름많음강진군 15.0℃
  • 흐림경주시 13.4℃
  • 구름많음거제 16.4℃
기상청 제공

회무·정책

의협 이필수 당선인 "비급여진료비 치협과 공조"

치협 방문해 이상훈 협회장과 '의료계 한목소리 내자' 합의

URL복사

 

이필수 의협회장 당선인<사진 왼쪽>이 지난 19일 오전 치협을 찾아 이상훈 협회장과 의료계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상훈 협회장과 이필수 당선인은 이 자리에서 '정부의 비급여 진료비 공개 추진과 국회의 의료인 면허관리 강화 의료법 개정안에 대해 의료 4단체가 공조해 대응하자'고 뜻을 모았다. 
이 협회장은 당선 축하 인사에 이어 “그간 사안별로 입장이 달라 공조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앞으로 의료인 권한을 침해하는 부분에 대해선 의료 4단체가 적극 공조해 나가자”고 제의했다. 
이필수 당선인도 “의협과 치협 모두 비급여 강제관리나 의료인 권한 침해 문제에 한목소리로 반대하고 있다"고 전제하고, "비급여수가 공개 건이 작년에 통과되긴 했지만 독소조항을 빼내는 대안은 얼마든지 생각해 볼 수 있는 만큼 앞으로 의협도 보건의료발전협의체 등에서 적극 목소리를 내겠다”고 밝혔다. 
이 당선인은 또 “의료계 유관단체가 힘을 합쳐 연대한다면 국민건강에 역행하는 잘못된 정책을 효과적으로 저지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특히 비급여수가 공개 건은 의협, 치협, 한의협, 병협 등 의료단체들이 한목소리를 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치과계는 현재 이 문제와 관련해 치협이 관계 당국에 반대의견을 전달한 데 이어 지부장협의회도 전국 10,460여 회원의 반대서명을 받아 보건복지부에 체출했고, 서울지부는 헌법소원과 함께 헌재 앞 1인시위를 진행중이다.
의료계 역시 대한개원의협의회가 헌법소원을 제기했으며, 최대집 회장도 보건복지부를 방문해 의사 1만1000여 명의 반대 서명을 제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