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0 (수)

  • 맑음동두천 -11.7℃
  • 맑음강릉 -1.8℃
  • 맑음서울 -5.9℃
  • 맑음대전 -8.5℃
  • 맑음대구 -8.0℃
  • 맑음울산 -2.7℃
  • 맑음광주 -3.5℃
  • 맑음부산 0.5℃
  • 맑음고창 -5.7℃
  • 구름조금제주 4.4℃
  • 맑음강화 -9.6℃
  • 맑음보은 -12.9℃
  • 구름조금금산 -10.7℃
  • 맑음강진군 -5.9℃
  • 맑음경주시 -8.4℃
  • 맑음거제 -2.9℃
기상청 제공

개원가

'광주·세종'서 첫 아동치과주치의 시범사업

보건복지부 "신청 3개 지역 중 종합 심사거쳐 선정"  

URL복사

 

보건복지부가 공모한 아동치과주치의 시범사업 대상지역으로 광주광역시와 세종특별자치시가 선정됐다.
보건복지부는 지난해 11월 27일부터 12월 18일까지 3주간 참여지역 신청을 받은 결과, 자체 시업을 시행중인 서울, 부산, 인천, 울산, 경기를 제외한 3개 지역이 참여를 희망해 왔으며, 이 가운데 ▲시범사업 추진 필요성, ▲사업추진 정책환경, ▲사업추진 의지, ▲시범사업 운영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 결과 광주광역시와 세종시를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광주광역시는 저소득층 아동을 위한 치과주치의 사업을 운영해본 경험이 있는데다 우수한 지역 기반을 가졌고, 세종시는 다양한 구강보건사업을 시행해온 데다 사업추진 의지도 높다는 것. 
이 사업은 올해 처음 실시되는 정부 주도 시범사업으로, 선정 지역의 초등학교 4학년 아동은 올해 상반기부터 6개월에 한번씩 정기적으로 구강검진을 받고, 결과에 따라 치면세마, 불소도포 등 적극적 예방서비스를 3년간 받을 수 있게 된다. 이 경우 진료비는 10%만 본인이 부담하면 된다. 


보건복지부 이스란 건강정책국장은 “아동치과주치의 시범사업 선정까지 많은 관심으로 참여 해주신 지자체에 감사드린다”면서 “선정된 지역에서 사업 운영이 잘되어 아동치과주치의제도가 자리잡을 수 있도록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아동치과주치의 시범사업 지역 기대효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