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2 (일)

  • 흐림동두천 19.3℃
  • 흐림강릉 20.8℃
  • 흐림서울 20.0℃
  • 구름많음대전 21.4℃
  • 구름많음대구 20.8℃
  • 구름조금울산 23.6℃
  • 맑음광주 24.6℃
  • 구름많음부산 25.2℃
  • 맑음고창 25.5℃
  • 맑음제주 26.7℃
  • 흐림강화 19.3℃
  • 흐림보은 17.6℃
  • 구름많음금산 21.1℃
  • 맑음강진군 24.2℃
  • 흐림경주시 21.8℃
  • 구름많음거제 23.6℃
기상청 제공

대학·병원

5년째 이어온 틀니지원사업도 코로나에 '휘청'

연세치대병원 "기업 후원은 줄고 내원환자는 늘어"


연세대학교 치과대학병원 원내생진료실이 진행해 온 .'틀니 지원사업'이 5주년을 맞았다. 그동안 이 사업을 통해 치료를 받은 수혜자는 모두 500여 명. 2016년 6월부터 인근 보건소, 주민센터, 복지관, 복지재단, 자치단체와 협력해 연간 100여 명의 환자들을 꾸준히 치료해온 결실이다.
치료의 범위도 넓어 다수의 치아가 상실된 이들에게 틀니 제작뿐만 아니라 충치 치료, 잇몸 치료, 치석 제거, 발치, 신경 치료, 크라운 등의 전처치를 시행했는데, 구강 기능 회복에 따른 정상적인 음식 섭취는 물론 발음 교정과 심미적 문제까지 해결해 사회 적응을 돕자는 데에 사업의 목적을 두었기 때문이다.
환자들의 만족도도 높았다. 틀니 지원사업에 참여한 환자들은 음식물을 정상적으로 씹어 넘기기조차 어려운 경우였지만, 대부분 치료를 통해 이 같은 고통에서 벗어났고, 이후 손으로 쓴 편지로 수줍게 고마움을 전해오는 환자들도 있었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이 사업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매년 협력 기업의 후원과 사회사업팀에 기탁된 기부금을 재원으로 사업을 수행해 왔으나, 코로나로 후원금이 줄어든 가운데 내원 환자 수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보다 못한 연세치대 및 치대병원 교직원과 동문들이 추가로 기부를 약정해 겨우 사업을 이어 나가는 실정. 현재 구강검진과 예방치료 및 전반적인 치과치료는 교육전담 교수 및 임상 지도교수들의 지도에 따라 원내생들이, 또 외과적 수술이나 교정치료 같은 보다 전문적인 치료는 각 임상과 전문의들이 표준화된 진료지침에 따라 협진으로 시행하고 있으며, 치료비용도 일반 치료 수가보다 낮게 책정돼 있다.


신유석 원내생진료실장은 “코로나 확산에 따라 의료 소외 계층은 한층 큰 고통을 겪고 있다”면서 “지속적인 사업 수행을 통해 진료실을 찾는 모든 환자에게 웃음을 되찾아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틀니 지원사업에는 후원 웹사이트(https://secure.donus.org/severance/pay/step1_direct?dontype=hgw002&period=pledge&price=50000)를 통해 누구나 동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