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3 (화)

  • 흐림동두천 10.9℃
  • 맑음강릉 16.5℃
  • 구름많음서울 10.2℃
  • 맑음대전 12.2℃
  • 구름조금대구 17.3℃
  • 구름많음울산 19.0℃
  • 맑음광주 9.3℃
  • 맑음부산 19.0℃
  • 구름조금고창 7.0℃
  • 구름많음제주 11.1℃
  • 구름조금강화 9.4℃
  • 맑음보은 11.7℃
  • 맑음금산 10.5℃
  • 맑음강진군 10.0℃
  • 구름조금경주시 18.6℃
  • 맑음거제 17.2℃
기상청 제공

학회·학술

'온라인 iAO2021' 기대 이상의 성과냈다

5,600여명 등록.. 창의적 컨셉으로 강연외적 재미도 쏠쏠

URL복사


지난 7~13일 온라인으로 열린 제28회 KAOMI 국제종합학술대회 iAO2021’(조직위원장 황재홍)는 기대보다 성공적이었다. 자그마치 5,600여명이 등록을 했고, 누적 접속자 수에선 단일 학술대회 최대인 1만3천여명을 기록한 것이다. 
조직위원회가 열심히 준비하고 홍보한 탓이겠지만, 특히 ‘Standing on Giants, 거인의 어깨에 올라’로 정한 대주제가 흡인력이 있었다. 주제에 걸맞는 실력과 경험을 겸비한 연자들이 열강을 통해 참가자들이 임상에서 보다 멀리 내다볼 수 있도록 기꺼이 어깨를 내준 것. 프로그램은 크게 학술대회 강의와 회원전용 강의, 치과위생사 강의로 구성됐다. 여기서 ▶학술대회 강의는 다시 메인 강의(치과의사 세션), 필수 강의(윤리·감염교육 세션), 초청 강의(업무협약 체결업체 강의)로 나눴고, ▶회원전용 강의는 해외연자강의, 우수회원 발표, 구연발표로 구성했다. 
치과의사 세션에선 서울대치과병원 허성주 교수(보철과)는 ‘환자와 치과의사를 위한 임플란트 치료-장기간의 결과와 경험에 근거하여’를 제목으로 예지성 있는 임플란트 치료를 위한 고려사항들을 망라했다. 연세치대 박지만 교수(보철과학교실)는 ‘임플란트 수술 보조기술: 내비게이션, 로봇’을 제목으로 AI, VR 등 첨단 과학기술을 접목한 디지털 덴티스트리에 대해 설명했고, 서울대치과병원 이종호 교수(구강악안면외과)는 자가골 이식의 장기간의 결과에 대해 고찰했다. 

 


서울아산병원 전주홍 교수(구강악안면외과)는 ‘Maxillary Sinus Augmentation’을 연제로 고전에서 최신까지 상악동 거상술의 이론과 실제를 다뤘고, 연세치대 최성호 교수(치주과학교실)는 ‘다음 세대를 위한 임플란트 표면 개발’을 제목으로 골유착에 도움을 주는 다양한 임플란트 표면처리 방법들에 대해, 단국치대 조인우 교수(치주과)는 ‘Periodontal Plastic Surgery for Dental Implant’를 주제로 유용한 연조직 처치 술식들에 대해 각각 소개했다. 

이어 필수 강연에선 김준혁 교수(연세대치과병원 치의학교육학교실)가 ‘환자와 의사가 함께 임플란트를 선택하는 방법’을, 김진립 원장 (서울샤치과의원)이 ‘바이러스 X시대에 대처하는 치과 감염관리’를 제목으로 참가자들을 만났다. 
번역자막을 제공한 해외연자 강연도 회원들에게 인기를 모았다. Frank Schwarz 교수가 ‘Reconstructive approaches for the surgical management of peri-implantitis’를 제목으로 임플란트 치주염에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재생 술식들을 소개했고, Giorgio Tabanella 원장은 ‘Peri-implant soft tissue augmentation: A new simplified surgical approach’를 제목으로 복잡하지 않고 간단하면서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임플란트 주위 연조직 처치에 대해 설명했다.

전시부스 KAOMI mall도 대회기간 내내 북적였다. VR(가상 현실)을 기본 컨셉으로, 마치 실제 전시장을 둘러보듯 3차원으로 구성했는데, 참여 업체들의 로고와 홍보영상, 시그니쳐 제품을 함께 게시해 '마치 컴퓨터 게임을 하듯 찾아가는 묘미가 쏠쏠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외 정답을 맞추면 기프티콘을 증정하는 '임플란트 종류 맞추기 퀴즈 EureKAOMI' 코너도, 미제 사건 해결 미션인 그것이 알고싶다에 의뢰했으나 임플란트 제조사 찾기에 실패한 증례들을 해결하는 코너도 참가자들의 지적 호기심을 자극하면서 인기를 끌었다. 

 

 

이번 대회를 이끈 황재홍 조직위원장은 “코로나 상황에서도 조직위원들이 합심해 온라인 학술대회의 완성도를 높이고자 모든 역량을 총동원했었다"면서 "밤낮을 가리지않고 준비에 땀흘린 조직위원들과 성원해주신 참가자 모두에게 고개숙여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장명진 회장도 “그동안 유익한 강연에 목말라 했던 회원들에게 야심차게 준비한 다채로운 컨텐츠들을 선보일 수 있어 뿌듯했다"면서 '코로나로 인해 위축된 학술행사의 대안으로 신개념 온라인 학술대회 및 전시장의 새로운 가능성을 찾을 수 있었다'는 점에서 이번 iAO2021에 특별한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국내 최대 KAOMI의 위상과 관련해서도 '아시아 지역을 아우르면서 세계 임플란트 중심 학회로 당당히 나아가게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