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7 (금)

  • 맑음동두천 -11.9℃
  • 맑음강릉 -4.9℃
  • 맑음서울 -8.7℃
  • 구름조금대전 -8.9℃
  • 맑음대구 -4.1℃
  • 구름조금울산 -3.3℃
  • 구름많음광주 -4.1℃
  • 구름조금부산 -1.9℃
  • 흐림고창 -6.3℃
  • 구름많음제주 3.0℃
  • 맑음강화 -8.8℃
  • 맑음보은 -12.1℃
  • 맑음금산 -10.9℃
  • 구름조금강진군 -3.0℃
  • 맑음경주시 -4.2℃
  • 구름많음거제 -0.7℃
기상청 제공

사랑니 발치로 틈새 개척… ‘진정성 보이면 환자는 따라와’

김대성 원장의 산본 플로리다치과

산본 이마트 뒷편 플로리다치과 김대성 원장은 경북치대를 졸업하고 이대목동병원 구강외과에서 수련을 마쳤다. 그리곤 미국 플로리다치대로 건너가 다시 2년을 공부했다. 미국에선, 임시면허를 받아 환자 치료까지 맡았었는데, 탄탄한 기초에 바탕을 둔 전통적 술식을 구사하는 그들에게 김 원장은 썩 괜찮은 턱교정 술식을 선보여 유사 환자의 경우 의례 김 원장 차지가 되게 만들기도 했다.

귀국 후 연고도 없는 산본에 플로리다 치과를 연지 올해로 5년째다. 이 기간 동안 김 원장은 꾸준히 병원을 성장시켰다. 초기 임플란트에 치중해 다양한 케이스를 경험했고, 한 때 실패 임플란트 재수술 치과를 구상하기도 했었다. 하지만 임플란트 호황기는 의외로 빨리 저물었다. 지금은 임플란트 위주로 치과를 운영하기엔 환경이 너무 좋지 않다.

다행히 김대성 원장은 사랑니 발치로 틈새를 개척해냈다. 의도한 것은 아니었지만, 우연히 맞게 된 사랑니발치 환자가 주위에 아프지 않게 빨리 뺀다는 소문을 내줬다. 환자들이 하나 둘씩 모여 들면서 김 원장은 어느새 인터넷에서 사랑니 발치의 달인이 돼 있었다.

요즘은 적게는 10, 많은 날은 30명이 넘는 사랑니 발치 환자들이 매일 줄을 선다. 이쯤 되고 보니 치과 운영비는 전적으로 보험수입만으로 충당이 가능하다. 나머지 비급여 진료들이 고스란히 김 원장의 수입이 되는 것이다.

진료의 전문화는 요즘 같은 무한경쟁시대엔 유리한 측면이 많다. 임플란트에 매달리다 보면 역시 임플란트에 운명을 건 수많은 치과들과의 출혈경쟁이 불가피하다. 제풀에 수가를 내리고 옆 치과는 얼마라더라는 환자들의 한번 찔러보기에도 가슴이 덜컥 내려앉는다.

하지만 사랑니 발치는 개원가에서 꺼리는 치료인데다 대학병원에 비해서는 가격경쟁력이 앞선다. 따라서 당연히 실력이 검증된 동네치과에 환자들이 몰리게 마련이다. 플로리다치과만 해도 지역 환자들보다 사랑니를 뽑겠다는 일념 하나로 멀리서 찾아오는 환자들이 훨씬 많다.

 

강소치과의 첫 모델이 된 플로리다치과는 100평 규모로, 비교적 널찍한 리셉션 에어리어를 확보하고 있다. 대기환자가 많다는 증거다. 환자들이 직접 타서 마실 수 있도록 각종 차가 준비되어 있고, 여러 치료에 따른 주의사항이나 설명서 같은 인쇄물들도 함께 비치해 두었다.

스탭들의 이동도 비교적 적은 편이다. 잘되는 치과들이 갖출 보편적 요건들을 거의 만족시키고 있다. 거기에다 환자 우선의 진료철학이 몸에 밴 친절로 발산된다. 환자가 요구하면 해줄 수 있는 방법부터 먼저 찾는다는 것. 치료 결과에 대한 환자 불만도 적극적으로 수용하는 편이다. 이런 일도 있었다.

 

할머니 한 분이 임플란트를 심었는데, 이왕이면 싶어 뻐드렁니를 약간 안으로 집어넣는 시술을 함께 해 드렸다, 할머니도 무척 좋아하셨다.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치과를 찾은 할머니가 아무래도 내 이가 아닌 것 같이 어색하다, ‘예전대로 해줄 수 없느냐고 조심스레 물어왔다. 김 원장은 두말 않고 그렇게 해드렸다. 환자가 편하다면 굳이 보기 좋은 치열만 고집할 필요가 없다는 이유에서다.

그는 지역사회와 친해지기 위한 노력도 계속해 나갈 생각이다. 가능하다면 지역주민들을 대상으로 의료봉사 같은 걸 정기적으로 해보고 싶다. 지금도 기부 임플란트 시술을 매달 하고 있긴 하지만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위해 좀 더 체계적으로 무료진료에 나서고 싶다는 것이다. 뜻이 있으면 길도 있지 않을까.

진료에 임하는 스스로에게 부끄럽지 않고, 다른 치과의사들이 납득할 수 있으며, 진료를 받는 환자가 수긍할 수 있는 보편타당한 진료를 제공 하겠다는 것이 강소 플로리다치과를 운영하는 김대성 원장의 진료원칙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