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5 (월)

  • 맑음동두천 1.6℃
  • 맑음강릉 4.2℃
  • 맑음서울 4.2℃
  • 맑음대전 3.5℃
  • 맑음대구 8.0℃
  • 구름조금울산 7.4℃
  • 구름많음광주 4.1℃
  • 구름조금부산 9.0℃
  • 구름많음고창 1.0℃
  • 구름많음제주 8.5℃
  • 맑음강화 2.6℃
  • 맑음보은 -0.9℃
  • 구름많음금산 1.5℃
  • 구름많음강진군 3.8℃
  • 구름조금경주시 5.1℃
  • 구름많음거제 8.9℃
기상청 제공

임철중 칼럼

천천히 걷는 멋 : 한밭수목원

[임철중의 거꾸로 보는 세상] - <201>

 


 

   손에 익은 핸드피스를 내려놓고 마음 편하게 자판을 두드리니, 막상 글발이 더디다.  글발의 발이 디디는 그 발이 아니요, 글발의 본뜻은 ‘글월 또는 문맥’임을 익히 알지만, 말끝에 달린 ‘발’을 꼬투리 삼아 글짓기의 완급에 비유함도, 이 또한 글쟁이의 특권이요 무료함을 달래주는 심심파적(破寂)이다. 마감에 쫓겨 가며 회무(會務)와 진료 틈틈이 원고를 쓸 적에는, 조금만 더 여유가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했는데, 정작 멍석을 깔아놓으니 해찰을 부린다던가?  ‘머리가 나쁘면 몸이 고생’한다더니, 머릿속이 멍하고 생각이 멈추면 제 몸을 괴롭힌다.  궁지에 몰리면 머리를 쥐어뜯는 기사 조치훈의 심정을 짐작한다.  자해는 자위와도 통한다던가?
 젊은이처럼 샌드백을 두들길 수도 없으니, 일단 갑갑한 방을 탈출한다.  마련해둔 사랑방이 마침 엑스포 공원 부근의 오피스텔인 덕분에, 산책 코스는 차고 넘친다.
 선택 1호는 창밖으로 내려다보이는 한밭수목원이다.

 

   엑스포 시민광장을 가운데 두고 동서로 나뉘는 한밭수목원은, 갑천을 경계로 하여 북쪽은 무지개다리로 이어지는 엑스포 과학 공원과, 남으로는 예술의 전당·시립미술관·고암미술관·연정국악원·평송 청소년문화센터 등 문화예술-콤플렉스의 허파노릇을 하는, 대전시민의 쉼터다.  도로율과 녹지비율이 높은 대전광역시에서도 빼어나게 청정한 공기를 자랑한다.  시민광장은 이동식 지붕(Moving Shelter) 세 개를 갖춘 거대한 야외 공연 공간으로서, 겨울이면 빙상 링크로도 쓴다.  서원(西苑)은 야생화(野生花) 원과 단풍나무 굴참나무 상수리나무 등 숲길을 산책로 둘로 묶었고, 동원(東苑)은 목련원·약용식물원·암석원·유실수원을 셋으로 엮었다.  입구 남쪽에 곤충생태 관 열대식물원 및 천연기념물센터도 있어, 두고두고 살피고 음미해도 항상 새롭다.  현역 시절에는 한 바퀴 돌기에도 늘 시간에 쫓겼지만, 이젠 여유 만만하게 걷는 11만 7천 평(여의도 공원의 1,6배)의 아름다운 공간이다.  연정국악원은 박물관과 대·소 공연장을 두루 갖춘 국악(國樂)의 메카로 자리 잡았고, 미술관 앞은 조형물·조각상이 늘어선 야외 전시장이다.  다시 남으로 정부종합청사와 특허법원·광역시청 등 넉넉하게 설계된 행정·사법 관청가(官廳街)가 맞 닿아있다.
 갑천을 건너 북으로는 컨벤션센터와 대덕연구단지·국립중앙과학관·KAIST·충남대학 등이 엑스포과학공원을 에워싸고 있다.  과학·예술·문화·교육시설을 골고루 갖추어, 세계가 부러워하는 두뇌와 예술의 ‘만남의 광장’이다.

 

   부모님을 모시면서 버거운 운전기사를 둔지 어언 30여년, ‘73년에 딴 운전면허는 장롱면허가 되었다.  개업을 접으며 작은 차를 사서 직접 몰아보니, 차가 사흘이 멀다 하고 찰과상을 입는다.  나야 그렇다고 쳐도 접촉한 상대방은 무슨 죄인가?
 민폐척결 차원에서, 진짜 BMW는 세워두고 다른 BMW(Bus·Metro·Walk)로 바꿨다.
 필자야 어차피 반납이 멀지 않은 면허증이지만, 운전경력 40년의 안식구는 차 한 대가 늘어서 외출할 때마다 행복한 고민이다.  천천히 걸으니까 세상이 달라진다.
 첫째 보인다.  씽씽 지나칠 때 놓친 것들이...  이 발견도 아인슈타인의 상대성이론에 넣어야겠다.  둘째 걸으면 건강에 좋다.  두 코스 이상을 돌면 기본으로 6천보는 걷는다.  셋째로 천천히 걸으면 혈액순환 덕분인지 뇌가 활성화 된다.  수목원에는 예쁜 벤치도 많다.  갑자기 생각이 떠오르면, 걸터앉아 증발하기 전에 메모를 한다.
 막힌 글에 물고를 터줄 아이디어라면 대박...  아리스토텔레스가 학도들과 산책한 까닭을 알 듯하다.  끝으로 이제야 보이는 신기한 꽃과 잎사귀하며 식물의 이름을 배운다.  이동수단인 발이 안 달린 나무의 DNA를, 만물의 영장 인간보다 고품질로 설계하신 그분의 뜻도 어렴풋하다.

 

 

 

: 임철중 
전 대한치과의사협회 대의원총회의장 
임철중 치과의원 원장 

전 대전고등법원 민사조정위원회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