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3 (수)

  • 맑음동두천 -5.0℃
  • 맑음강릉 4.0℃
  • 박무서울 -0.7℃
  • 박무대전 -1.2℃
  • 연무대구 -2.5℃
  • 맑음울산 1.0℃
  • 박무광주 1.0℃
  • 연무부산 2.2℃
  • 구름조금고창 1.4℃
  • 맑음제주 7.1℃
  • 맑음강화 -4.3℃
  • 구름많음보은 -5.2℃
  • 맑음금산 -4.5℃
  • 맑음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3.2℃
  • 맑음거제 0.4℃
기상청 제공

구강정책과 롱런 위해선 '사람'부터 키워야

일단 기존 5명으로 출범.. 치협, 적극 지원키로

구강정책과 롱런 위해선 '사람'부터 키워야

신설 구강정책과가 드디어 공식 업무에 들어갔다. 정부는 지난 15일 공포한 개정 ‘보건복지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시행규칙’에 건강정책국 내 구강정책과의 설치 및 담당 업무를 명기하고, 초대 과장에 장재원 전 구강생활건강과장을 임명했다. 개정 시규에 명시된 신설 구강정책과의 업무는 ▲구강보건사업에 관한 종합계획수립 · 조정 및 평가 ▲구강보건 관련 법령에 관한 사항 ▲구강보건에 관한 조사ㆍ연구 및 교육ㆍ홍보에 관한 사항 ▲치과의료기관 및 치과의료기기 관련 단체의 지원 및 육성 ▲치과의료기관에 다한 의료지도 ▲구강보건 자격면허 등 인력 수급에 관한 사항 ▲구강보건 관련 단체의 지원 및 육성 ▲장애인구강진료센터의 운영지원 ▲아동 구강건강 증진에 관한 사항 ▲치과의사전문의 수련 및 자격인정 등에 관한 사항 등 12가지. 이 가운데 전담부서로 독립하면서 추가된 업무는 구강보건 관련 단체 지원 육성, 장애인구강진료센터 운영 지원, 아동 구강건강 증진, 전문의 수련 및 자격 인정 등 4가지이다. 인력은 증원키로 한 2명이 아직 발령 전이어서 직전 구강생활건강과에서 치과 업무를 담당했던 5명으로 일단 틀을 잡았다. 장재원 과장이 업무를 총괄하고, 이승묵 행정사무관이 구강보건 분야를, 임영실 보건사무관이 치과계를 담당한다. 또 실무에선 노병권 주무관이 ▶구강보건사업 기본계획 ▶지역사회 통합건강증진사업(구강보건사업) ▶장애인 구강진료센터 ▶구강보건사업안내서 ▶수돗물불소농도 조정사업 ▶보건소 구강보건센터 ▶구강보건 교육, 홍보, 통계관리 ▶치의학산업연구 육성 업무를, 이우정 주무관이 ▶구강보건 법령 제 · 개정 ▶구강보건관련 법인 및 단체의 지원 · 육성 ▶치과의사 수련치과병원 지정 및 전문의 제도 운영 ▶치과의사 전공의 제도 개선 ▶치과의료 정원배정 및 보수교육, 의료기관관리 등 ▶아동구강건강실태조사 업무를 각각 맡았다. 구강정책과가 이같이 첫 걸음을 뗌에 따라 치협도 11년만에 신설된 전담부서의 안착을 적극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치협은 곧바로 구강정책과가 추진해야 할 정책업무 연구 용역에 착수했다. 치과의료정책연구원이 발주한 이 정책제안서에는 구강병 예방사업과 공공성 강화, 치과의료 및 치과산업 발전방안, 치과의사인력 감축과 보조인력 구인난 문제, 미래 치의학 육성 및 R&D 확보 등이 포함될 예정이다. 이와 관련 김철수 협회장은 “구강정책과가 진정한 정부의 치과의료정책 부서로 자리매김해 향후 치과의료 발전을 이끄는 중심축이 되기 위해선 무엇보다 질적, 양적으로 관장업무가 보장돼야 한다”면서 “완성된 정책제안서가 보건복지부에 전달되면 구강정책과가 업무를 진행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전담부서의 장기적 안착을 위해선 보건복지부 내에 사람부터 키워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과거 구강건강과에서 보듯 애정없는 과장들이 잠시 다녀가는 경유지 정도로 여기게 해서는 구강정책과도 같은 운명이 되지 말라는 법은 없다. 따라서 관심있는 이들은 '치협이 장학금을 줘서라도 젊은 치과의사들을 공직으로 유도하고, 이들이 구강정책의 입안과 시행을 통해 진료 이상의 보람을 느낄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현재 보건복지부 내 치과의사 출신 공무원은 요양보험제도과를 맡고 있는 최종희 부이사관이 유일하다.



'제3회 치의미전' 5월 APDC와 함께 열린다

3월 20일까지 작품 접수.. 입상작 COEX 컨퍼런스룸에서 전시

'제3회 치의미전' 5월 APDC와 함께 열린다

치협 주최 제3회 치의미전이 올해는 APDC 기간에 맞춰 오는 5월 9일부터 12일까지 COEX 컨퍼런스룸 E7에서 개최된다. 따라서 이번 출품작들은 APDC와 SIDEX가 열리는 나흘 동안 각국에서 모여든 1만6천여 아시아 치과가족의 눈길을 끌게 될 전망이다. 공모 부문은 회화(동양화, 서양화 10호∼20호 이내)와 사진((액자포함 60 x 48cm 이내)으로 의무를 다한 치협 회원이면 누구나 참여(1인당 1점)할 수 있다. 작품 접수기간은 1월 21일(월)부터 오는 3월 20일(수)까지이며, 1차 이미지 접수는 이메일(admin@kda-art.co.kr)을 통해 파일로 접수하고, 입선작에 대한 2차 실물 접수는 3월말 경 치협 홈 페이지 공시 및 대상자에게 개별 통지할 예정이다. 접수기한은 4월 8일까지. 치의미전 조직위는 최종 실물 심사를 거쳐 오는 4월 15일 입상 작가들에게 결과를 개별통지 한다. 시상은 대상 1명(상금 100만 원), 우수상 2명(상금 50만 원), 특선 10명(상금 20만원), 입선 40명 내외 등 이다. 박인임 치의미전 준비위원장은 "보다 풍성한 문화행사가 될 수 있도록 많은 회원들의 참여를 바란다"며, "이번 전시회가 치과의사들의 미술적 역량은 물론 정신건강까지 살찌울 수 있는 대회가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치의미전은 국민과의 소통 강화와 나눔문화 확산을 위해 2013년 처음 시작한 행사로, 1회 대회는 2013년 6월 인사동 인사아트센터에서, 2회대회는 2016년 6월 충무아트센터 미술관에서 개최됐었다. 이번 대회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치협 홈페이지(www.kda.or.kr)나 www.kda-art.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3월 iAO2019 "매력적이고 고무적인 강연들로 구성"

KAOMI, 효율적인 진료로 가기 위한 다양한 임상 주제 제시

3월 iAO2019 "매력적이고 고무적인 강연들로 구성"

대한구강악안면임플란트학회(회장 구영, KAOMI)가 오는 3월 9~10일 ‘제26회 KAOMI 국제종합학술대회 iAO2019 • 제1회 KAOMI 치과임플란트박람회’(조직위원장 김성균)를 세종대학교 광개토관에서 개최한다. 이번 대회의 대주제는 ‘To efficiency and beyond!’. 효율적인 진료와 그 이상의 목표를 향해 임플란트 치료와 관련된 다양한 고려사항들과 술식 및 재료에 대해 고민해보자는 의미를 함축한 표현이다. Convention A와 B에서 나누어 진행되는 이번 iAO2019는 강연장과 시간대별로 다양한 테마를 놓고 심도 있는 논의가 펼쳐질 전망이다. 강연 일정을 살펴보면, 9일 오전 첫 세션에선 각 기관의 구연발표와 KAOMI가 자랑하는 우수회원 초청 강의가 진행된다. Convention A의 두번째 세션에선 박원서 교수가 'Screening for risk patients'를 테마로 다양한 전신질환을 가진 환자군에서의 고려사항에 대해 강연할 예정이며, 최용석 교수는 'Foretelling with radiographic images'를 제목으로 방사선 이미지로 예측할 수 있는 수술 전 고려사항에 대해 설명한다. 또 오후 첫 세션에선 김용덕 교수가 'Sinus lateral approach- Is it still essential?'을 제목으로, 홍순재 원장이 'Various surgical techniques'를 제목으로 각각 강연한다. 이어 'A Chronicle of my implant experience - paradigm shift over years'를 테마로 골이식재의 선택과 술식의 개념 및 접근법의 변화에 대해 설명할 창동욱 원장의 Guided bone regeneration과 김수관 교수의 'Bone graft materials' 강연이 각각 펼쳐진다. Convention B의 강연들은 모두 동시통역으로 진행될 예정이어서 연자 및 외국인 참가자들의 강연 집중도를 한껏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된다. 9일 오전엔 Implant treatment planning을 테마로 치료 계획 수립단계에서 놓치기 쉬운 치주/보철적 고려사항을 요점정리한 김남윤 원장의 'For periodontally compromised patients'와 박휘웅 원장의 'For full mouth rehabilitation' 강연이 펼쳐진다. 오후에는 Minority report - can be the truth를 테마로 internal submerged type의 임플란트가 대세처럼 자리잡은 현 상황에서 그에 수반되는 문제점들과 이를 극복할 대안으로 활용될 수 있는 다른 connection type의 임플란트들의 장점들을 되짚어 보는 김우현 원장의 'External connection : versatile & stable'과 정의원 교수의 'Tissue level implant : why do I stick around?' 강연이 각각 준비돼 있다. 오후 마지막 세션에선 Immediate implant placement를 테마로 그 출발점이자 기본이라 할 발치부터 도전적이라 할 수도 있는 다근치에서의 적용까지 발치 후 즉시 식립을 위한 체크리스트를 요약해 줄 박창주 교수의 'The first step: atraumatic extraction'와 김용진 원장의 'Considerations for molar area' 강연이 참가자들을 맞는다. 대회 둘째날인 10일엔 해외 초청연자 강의와 국내연자 강의가 이어질 예정인데, 오전엔 해외 초청연자인 스위스 Bern대학의 Anton Sculean 교수가 'Prevention and treatment of soft tissue defects at teeth and implants'를 주제로 Convention A, B를 통합해 기조 강연을 갖는다. Sculean 교수는 현재 European Federation of Periodontology(유럽치주학회) 회장이자 “Periodontal regenerative therapy”의 저자이기도 한데, 2015년 발행된 Periodontology 2000의 'Wound Healing in Periodontology and Implantology' issue의 guest editor로도 참여한 바 있다. 이어 일본 Aichi implant center 소장인 ASAHI 대학 Yasunori Hotta 교수가 'Comprehensive implant dentistry – sinus elevation, GBR and zirconia superstructure'를 주제로 강연을 이어간다. 10일 오후엔 다시 강연장을 둘로 나눠 Convention A에선 Is now the time for digital implant dentistry?를 테마로 임플란트 영역에서 디지털 치과 적용을 위한 토론을 펼친다. 여기에선 김기성 원장이 'Troubleshooting for guide accuracy improvement'을 제목으로, 허인식 원장이 'Practical in-house restoration'을 제목으로 각각 강연에 나선다. 또 Convention B에선 임플란트 대가들의 일상적 임상 술식을 따라가보자는 취지로 특정 주제가 아닌 일정 기간 동안의 임상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는 Clinical diary of implant masters가 진행되는데, 김도영 원장의 'Invitation to daily implant practice'와 조영진 원장의 'Monthly showcase of my latest implant patients' 강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구영 회장은 이번 대회와 관련 “iAO2019가 많은 임상가와 연구자들의 지식을 교류할 수 있는 장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흥미로운 주제, 아직 기준이 적립되지 않은 controversial한 주제들로 매력적이고 고무적인 강연들이 준비돼 있는 만큼 많은 치과의사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김성균 조직위원장은 “최신의 임플란트 기술과 지식을 교류할 수 있는 장으로, 참여하시는 분들이 많은 결실을 얻을 수 있는 학술대회가 되도록 준비에 만전을 다했다"며, 다양한 국가와 지역에서의 참여를 기대했다. 김현종 학술이사도 “해외연자인 Sculean 교수의 강의도 훌륭하겠지만, 국내연자들도 세션의 취지를 충분히 이해하고 있어 실제적으로 도움이 되는 많은 학술 강연들이 진행될 것으로 확신하다”고 자신했다. 이번 iAO 2019의사전등록은 2월 28일(금)까지이며, 자세한 사항은 KAOMI 학회사무국(02-558-5966)으로 문의하면 된다.

창립 22주년 맞은 오스템, '올 해 목표는 디지털 리더'

최규옥 회장 기념사 통해 사업 전반에 대한 성과와 목표 제시

창립 22주년 맞은 오스템, '올 해 목표는 디지털 리더'

오스템임플란트(대표이사 엄태관)가 지난 8일 가산동 본사에서 창립 22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부산 오렌지타워 등 전국 지점을 화상으로 연결해 진행된 이날 행사는 회사 연혁을 담은 영상을 함께 시청하는 것으로 시작됐다. 영상에는 1997년 치과 보험청구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보급하는 회사로 창립해 임플란트 산업을 개척한 후 꾸준한 R&D 투자와 임상교육을 통해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 시장에서 임플란트 대중화의 꿈을 이룬 오스템의 역사를 담았다. 특히 임플란트 이외에도 유니트체어와 영상장비, 재료 등을 직접 제조하고 판매하는 글로벌 덴탈 기업으로 발전하고 있는 오스템의 성장과정을 담아냈는데, 지난해 첫 선을 보인 오스템 마스터코스, 치과 인테리어 사업도 함께 조명했다. 이어 우수직원과 모범팀, 장기근속 직원에 대한 시상식이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엄태관 대표는 오스템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수 있었던 가장 큰 원동력을 '직원 개개인'으로 꼽으면서 이들 모두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최규옥 회장은 창립기념사를 통해 지난 성과를 돌아보고, 향후 목표를 설정했다. 최 회장은 이날 기념사에서 '서지컬 가이드 OneGuide 판매가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음'을 주지시킨 다음 임상의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밀링머신 OneMill 4x, 구강스캐너 Trios 3 판매 현황에 대해 설명하고, "올해 3차원 스캐너와 3차원 프린터, CAD 소프트웨어 등을 출시, 진단에서부터 설계, 제작 그리고 치료의 마무리까지를 총망라함으로써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선도하는 디지털 리더 기업이 되는 것이 목표"라고 다짐했다. 최 회장은 또 치과의사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TS 임플란트를 비롯, 임상별 다양한 Tool 출시를 통해 R&D 중시 기업 이미지를 공고히 했음을 강조하고, '우수한 성능과 유려한 디자인으로 압도적인 국내 판매량 1위의 자리를 지키고 있는 유니트체어 K3가 현재 대부분의 해외법인에서 인허가를 마쳐 판매가 확산되고 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오스템 신사업 현황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최 회장은 "치과 인테리어 사업의 경우 지난해 100호 계약 돌파, 현재 140호 계약을 수주했다"며, "치과 상황에 맞춘 전문 설계와 수려한 디자인 구현, 업계에서 쉽게 따라올 수 없는 전문 책임 AS 시행이 인기비결"이라고 꼽았다. 아울러 "항생제, 진통소염제, 소화기관용약 등 전문의약품 출시를 통해 치과의사들의 임상 needs를 충족시켰다"면서 최 회장은 "미백치약 Vussen의 경우 연간 65만개 판매고를 기록했고, 미백 분야에서도 HomeTis 출시를 통해 전문가미백과 생활미백의 제품 라인업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이어 임상의들의 독립시술율을 높이기 위해 지난해 처음 진행한 마스터코스의 올해 계획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마스터코스의 경우 지난해 국내 12개 코스, 해외 10개 코스가 진행됐으나 올해는 국내에선 15개 코스를 진행하고, 해외의 경우 코스를 대폭 확대시켜 약 120회로 운영할 계획'이라는 것. 최 회장은 마지막으로 오스템이 국내 1위에 머무르지 않고, 글로벌 1위에 오를 수 있는 방법은 바로 'OSSTEM Way'에 있다고 강조했다. OSSTEM WAY는 직무에 따라 업무계획을 철저하게 세우고, 실행에 옮겨 업무 성과를 도출해 낼 수 있는 업무관리 시스템을 뜻하는데, 실무 직원과 상위 직급자가 해당 업무를 점검해 보다 효율적인 업무수행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오스템 관계자는 "오스템은 디지털 덴티스트리 분야에서도 치과의사의 Needs에 맞는 제품을 연구하고 출시해 산업을 이끄는 리더 기업이 될 것"이라면서 "임플란트를 비롯한 기존 제품들은 물론 신사업군 역시 시장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이 올해의 중요한 과제"라고 전했다.


배너

정체성 바로 알기 2 : 패밀리 신정(神政) 통치

[임철중의 거꾸로 보는 세상] - <197>

온 국민이 국제사정에 무지한 해방공간에서, 김일성은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소련과 김일성이 조선을 일제로부터 해방시켰다는 ‘사기극’이 통했기 때문이다. 소련 기밀문서가 공개된 현재에도 이 날조를 믿는 광신도들에게는 약간의 설명을 요한다. 일·소가 1941. 4. 13일 ‘중립조약’을 맺은 후, 관동군은 기관총 급 외에 모든 중화기를 시급한 미국과의 태평양전장에 넘겼으니, 백만 대군은 허수아비였다. 1940년 일제 토벌에 쫓긴 김일성이 소련으로 도망가 배치된 소련 극동군산하 ‘88 특별저격여단은, 국경지역 정찰과 공산주의 교육이 주 임무로 관동군과의 교전은 불필요·불가능했다. 스탈린은 1945년 2월 얄타회담에서 루즈벨트에게, 대독전쟁이 끝나면 2, 3 개월 이내에 대일전쟁에 참여하겠다고 약속한다. 8월 6, 9일 원폭이 투하되어 일제 항복이 확실시되자, 스탈린은 점령지 차지에 늦을세라, 8월 8일 대일 선전포고를 한다. 그 후 사실상 무저항의 만주를 거쳐 북한을 점령하는데, 관동군사령관은 본국지시가 늦어져 8월 19일에야 항복한다. 소련군의 대일전쟁은 무려(?) 열흘간의 만주‘여행’이었고, 거기에 김일성은 없었다. 그는 점령군이 아니라, 소련에 간택된

정체성 바로 알기 1: 패거리정치의 DNA

[임철중의 거꾸로 보는 세상] - <196>

신협 소식지 ‘미소’에 ‘정체성 이야기’ 라는 칼럼을 썼다. 누구든지 특히 전문 지식인은 자신의 직분에 최선을 다하는 데에서 보람을 찾아야 할진데, 언제부턴가 긍지와 자존감은 사라지고 ‘치부의 실현’ 즉 돈이 평가의 잣대·서열의 기준이 된 결과, 만인이 벌거벗은 욕심을 공공연히 드러내고 세상에는 증오·분노·갈등·폭력이 만연한다는 얘기였다. 지난 11월 3일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를 보고, 프레디 머큐리에게서 느낀 ‘정체성 위기’를 화두로 몇 꼭지 글을 써보려 했는데, 주제가 벅찬 탓이었는지 시작부터 힘이 들어, 이제야 마무리에 들어간다. 순서상 우리 자신부터 주제파악을 해봐야겠다. 대한민국의 정체성은 무엇일까? 한국은 양차대전 후 지구촌의 지상목표가 된 자유민주주의 공화국 체제를 갖추고 OECD 클럽에도 가입하여, 외형상 정치·경제 양면에서 모범국가임에 틀림없다. 그러나 ‘자유’는 어느덧 사라지고, 70여 년 역사에 몸 성한 전직 대통령이 단 한 사람도 없다. 희화화 된 ‘이 윤 박 최 돌 물 깡’ 일곱 분 이후 네 분 또한 ‘봉 황 박 박’이니, 퇴임 후 폐서인(廢庶人) 되는 전통(?)을 깨뜨릴 대통령은 앞으로도 당분간 만나보기 어려울 것 같다.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비디오 D

Dr. Michael's Dental Clinic, Dubai, UA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