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5 (월)

  • 구름조금동두천 18.9℃
  • 구름많음강릉 15.8℃
  • 구름조금서울 17.5℃
  • 구름많음대전 17.7℃
  • 구름조금대구 19.3℃
  • 맑음울산 18.8℃
  • 맑음광주 19.6℃
  • 맑음부산 20.0℃
  • 구름조금고창 18.9℃
  • 연무제주 18.4℃
  • 구름조금강화 17.0℃
  • 구름많음보은 17.9℃
  • 구름많음금산 19.5℃
  • 맑음강진군 21.4℃
  • 구름많음경주시 19.6℃
  • 맑음거제 20.0℃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예비 여자치의들 선배들과 '도란도란'

알토란 강연도 듣고, 궁금했던 개원 얘기도 물어보고..

 

 

 

대한여자치과의사회(회장 박인임)가 지난 3일 한국과학기술회관 아나이스홀에서 멘토 멘티 간담회를 가졌다. 올해로 세번째인 이 행사는 2016년 당시 치대 및 치전원 여자 졸업생을 대상으로 한 새내기 간담회로 출발했으나 작년부터 명칭을 멘토 멘티 간담회로 바꿔 여자 재학생 전체를 범위를 넓혀 개최해 오고 있다.
‘어서와! 치과의사 생활이 궁금하지?’를 제목으로 열린 이번 행사에는 각 대학 여동문회 회장과 재학생 및 선후배 여자 치과의사 등 190명이 참석, 함께 강연도 듣고 도란도란 얘기 꽃도 피웠다.
준비된 강연은 ▲김희경 아주대 병원 교수의 '오득천조,자신의 장점을 강화하기' ▲최종희 보건복지부 과장의 '치과의사 공무원으로 살아가기' ▲이정화 웃는내일치과 원장의 '함께 일하기, 공동 개원' ▲강선 대여치 전북 지부장의 '환자 직원과의 소통' ▲이화순 부산시치과의사회 부회장의 '치과 개원 30년 얻은 것과 잃은 것' ▲김영 치협 고충처리위 위원의 '개원 119 ,고충위에 물어보세요' 등 6편.


행사에 참가한 박소희 학생(서울대 치전원2)은 '개원현장에서 겪게 될 실제적 어려움에 대처하는 방법을 들을 수 있어 좋았다'면서 '자기 계발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는 선배들의 모습이 강한 동기부여가 됐다"고 말했다. 최수영 학생(전남치대 본2)도 '선배들과 치과뿐 아니라 개원생활 전반에 대해 얘기를 나눌 수 있어 매우 뜻 깊었다'고 소감을 털어놨다.
이날 행사는 만찬을 함께 한 후 저녁 8시쯤 모두 끝이 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