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4 (화)

  • 흐림동두천 8.6℃
  • 흐림강릉 11.3℃
  • 서울 8.9℃
  • 대전 11.8℃
  • 대구 11.7℃
  • 울산 14.9℃
  • 광주 11.8℃
  • 박무부산 16.0℃
  • 흐림고창 11.2℃
  • 박무제주 17.2℃
  • 흐림강화 8.4℃
  • 흐림보은 11.6℃
  • 흐림금산 11.7℃
  • 흐림강진군 12.7℃
  • 흐림경주시 12.1℃
  • 흐림거제 15.2℃
기상청 제공

치재 · 업계

일요일 '오스템미팅'에 치과의사 2천명이 모였다

아날로그-디지털 방식 임플란트 동시 비교한 라이브서저리 '호평'

 

'디지털 리더, 오스템임플란트'를 슬로건으로 지난달 25일 COEX 그랜드볼룸에서 개최된 'OSSTEM Meeting 2018 Seoul'에는 국내 1800여명, 해외 200여명 등 총 2천여명의 치과의사들이 참여, 오스템이 이끄는 디지털 덴티스트리를 경험했다. 업체 주최 단일 컨퍼런스에 이렇게 많은 인원이 모여 든 것은 무척 드문 일이다.
행사장은 아침부터 참가자들로 붐볐다. 3개로 나눈 강연장엔 서서 듣는 인파들이 문밖까지 밀려났고, 오스템의 제품들과 임상 포스터가 전시된 로비에도 사람들은 북적였다. 이 많은 인원이 일요일 아침, 늦잠의 유혹을 뿌리치고 이곳으로 달려온 이유는 뭘까? 
이번 오스템 미팅은 임플란트 수술, 보철, 교정 및 의약품 등 3개의 전문 분야로 방을 나눠 진행됐다. 분야별 스타 임상가 31명이 연자로 나섰고, 이들은 그동안 본인의 경험과 연구로 쌓은 임상노하우를 아낌없이 쏟아냈다. 슬로건에 걸맞게 디지털 관련 강연도 29개나 포진했다. 이 시간을 통해 Guided Implant Surgery에서 발생가능한 다양한 문제점과 해결책은 물론 케이스별 디지털 솔루션, 디지털 장비 활용법 등 디지털 덴티스트리에 관한 거의 모든 내용을 다뤘다.

 


매 회 업그레이드 중인 라이브서저리는 이번에도 참가자들을 압도했다. 오전 오후 총 4회로 진행된 라이브서저리는 오전엔 이인우 원장과 정현준 원장이, 오후앤 김용진 원장과 박창주 교수가 맡아 전통적인 방식과 디지털 방식의 임플란트 시술을 참가자들에게 직접 비교해 보였다. 3개의 강연장에 버퍼링 없이 실황 중계된 이번 라이브서저리는 영상 품질 또한 최고여서 참가자들이 시술 현장에 함께 있는 듯한 착각을 일으킬 정도였다. 
강연장에서 만난 한 개원의는 매해 오스템미팅에 참가하는 이유를 "임상의들에게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해주는 행사로 신뢰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하고, "특히 이번엔 라이브 서저리를 통해 한 화면에서 아날로그와 디지털 방식을 비교해 볼 수 있어서 매우 신선했다"고 평가했다.
이번 행사를 통해 덴플앱에 대한 참가자들의 반응도 뜨겁게 나타났다. 직접 행사장을 찾기 힘든 지방이나 해외에서도 실시간으로 오스템미팅을 시청할 수 있도록 인터넷 생중계 시스템을 구축, 고화질로 강연을 제공했기 때문. 이밖에 인기강의 체크, 만족도 평가, RFID 출결 시스템 등의 기능도 덴플앱의 인기를 높이는데 한 몫을 했는데, 특히 앱을 통한 강의만족도 평가는 강연장에 즉각 반영돼 우수 연자 시상의 도구로 활용되기도 했다. 덴플 앱을 통해 질문을 등록하면 즉석에서 연자의 답을 들을 수 있도록 한 부분도 사용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강연장 밖 로비에 길게 전시된 임상 포스터도 참가자들의 발길을 끌었다. 우수 포스터 시상에선 총 75편의 포스터 중 사전 심사와 현장 투표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이은진 원장(명치과)의 'Maximize the accuracy of OneGuide on edentulous patient using orthodontic mini screw'가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또 최우수상은 김대엽(이대목동병원 치과), 예상현(서울대치과병원), 최인오(조선대치과병원), 김성진(서울대치과병원) 전공의가 각각 수상했다.

임상 포스터와 함께 강연장 밖 로비에선 오스템의 각종 제품 부스들이 참가자들의 체험을 도왔다. 오스템은 이날 디지털 덴티스트리 제품군을 비롯, 임플란트, 장비, 각종 재료 등의 제품 부스를 열었는데, 전시에 그치지않고 직접 핸즈온을 할 수 있도록 데모 부스까지 운영, 참가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이밖에 Break Time과 점심시간을 활용한 총 일곱차례의 문화행사와 포토 존, Lucky Draw 등의 이벤트도 참가자들을 즐겁게 해줬다.
오스템 관계자는 "오스템은 그동안 우수한 제품과 최신지견을 동반한 임상교육으로 치과의사 개개인은 물론 한국 치의학 임상발전에도 일익을 담당해왔다"면서 "디지털 리더 오스템임플란트를 슬로건으로 이번 행사에서 선보인 많은 임상 노하우들 역시 참가자들 각자의 임상에 크게 도움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