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31 (금)

  • 구름조금동두천 27.6℃
  • 구름조금강릉 27.8℃
  • 구름조금서울 27.8℃
  • 흐림대전 20.7℃
  • 흐림대구 22.0℃
  • 울산 25.2℃
  • 광주 22.5℃
  • 흐림부산 27.6℃
  • 흐림고창 21.7℃
  • 구름많음제주 32.5℃
  • 구름조금강화 26.8℃
  • 흐림보은 20.3℃
  • 흐림금산 19.1℃
  • 흐림강진군 23.6℃
  • 흐림경주시 22.3℃
  • 흐림거제 27.8℃
기상청 제공

개원가

허중보 교수 연구팀, 치주조직재생유도재 개발해 임상시험 착수

한국원자력연구원`쿠보텍과 5년 연구 끝에 생체흡수성 치주조직재생유도재 개발


부산대학교치의학전문대학원 치과보철과 허중보 교수 연구팀은 한국원자력연구원 첨단방사선연구소 임윤묵 박사 연구팀 및 (주)쿠보텍과 함께 5년의 연구 끝에 ‘방사선 기술을 활용한 흡수성 치주조직재생유도재(CelBraneTM)’ 개발에 성공했다.
‘CelBraneTM’은 바이오셀룰로스를 이용한 생체흡수성 치주조직재생유도재로 허중보 교수 연구팀은 성견을 이용한 전임상시험을 진행해 CelBraneTM이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치주조직을 재생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 최근에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의료기기 임상시험을 승인 받아 허가용 임상시험에 착수한다고 공시했다.

CelBraneTM의 주원료인 바이오셀룰로오스는 감귤이나 코코넛 껍질 등에 초산균을 주입해 배양하고 이균의 대사과정을 통해 얻을 수 있다. 셀룰로오스의 나노 섬유는 결정화도가 높으며, 미세한 섬유(30-50nm)로 이루어진 다공성 구조로 되어 있어 비표면적이 넓고 인장강도가 우수하며 화학적으로 안정하기 때문에 생체에 안전하게 적용 가능한 소재로 주목받고 있다.



미생물 바이오셀룰로스는 몸 안에서 분해되지 않으나, 방사선 조사를 통해 CelBraneTM의 내부 결합력을 약화시켰다. 때문에 사용 후 일정 기간이 지나면 자연적으로 인체에 흡수 분해된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연구진은 “셀룰로오스의 나노 구조와 특성은 콜라겐과 유사해 세포의 부착과 성장에 용이한 구조며, 셀룰로오스 나노 섬유는 흡수성 차폐막이 지녀야 할 요구조건을 모두 충족하는 소재로 흡수성 차폐막으로서 개발 잠재력이 높다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앞으로 허 교수 연구팀은 1년여 간 부산대치과병원에서 치주과 이주연 교수팀과 함께 치과 임플란트 식립부에 골결손이 발생한 환자를 대상으로 연구를 이어간다. 연구팀은 “치유 기간 및 치주조직재생유도재의 분해 기간을 고려해 6개월의 추적관찰을 시행하고, 수집한 구강검사 및 CT 데이터를 이용한 평가를 통해 CelBraneTM의 임상적 안정성과 유효성을 입증할 것”이라며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연구팀의 확증 임상시험 결과에 따라 셀룰로오스가 치주조직 재생 시술 뿐만 아니라 다양한 메디컬 분야에서 인체 내 적용 가능한 신소재로 주목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기존 동물 유래 콜라겐의 대체는 물론 나아가 저비용으로 구매가 가능해 성능이 입증될 경우 임상 적용이 많은 분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