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7 (목)

  • 구름많음동두천 14.1℃
  • 구름많음강릉 15.3℃
  • 구름조금서울 16.9℃
  • 구름많음대전 16.5℃
  • 구름많음대구 16.9℃
  • 흐림울산 17.4℃
  • 구름많음광주 16.5℃
  • 구름많음부산 17.6℃
  • 맑음고창 14.4℃
  • 구름많음제주 20.0℃
  • 맑음강화 13.8℃
  • 구름많음보은 12.4℃
  • 구름많음금산 12.3℃
  • 흐림강진군 16.7℃
  • 흐림경주시 15.4℃
  • 구름많음거제 17.9℃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구강내과학 교수협의회, DC/TMD 주제로 집담회 가져

"치의학 교육 및 임상에 DC/TMD의 효과적 활용 꼭 필요"

 

대한구강내과학 교수협의회(회장 서봉직)가 올 3월 협의회 출범 이후 첫번째 학술 집담회를 지난 6일 서울역 인근 삼경교육센터에서 가졌다. 서봉직 회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교수협의회가 가지는 의의와 나아갈 방향에 대해 언급하면서 "협의회가 구강내과학의 학문적 기틀을 닦아 나가는데 기여하는 동시에 회원들의 학문적 유연성을 담보하는 단체가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집담회에선 서울대 구강내과 정진우 교수가 '한국어판 DC/TMD의 임상적 유용성 및 활용(Clinical Utility and Implementation of DC/TMD)'을 주제로 발제에 나섰다. 정 교수는 강연에서 '2014년 DC/TMD 개정 이래 한국어판 작업을 지속해 현재 완료단계에 와 있다'고 밝힌 다음 그 동안의 작업과정을 소개하고, 앞으로의 임상 적용에 대해서도 전망했다.
턱관절 장애(TMD)에 대한 객관적이고 체계적인 진단 기준인 턱관절장애 연구진단기준(RDC/TMD)이 1992년 발표된 이후, 이 기준은 우리나라를 포함한 세계 여러나라에서 해당 질환의 진단과 연구에 이용되어 왔으나, 이후 이 RDC/TMD를 이용한 턱관절 장애 진단의 신뢰도와 유용성을 높이기 위한 노력들이 지속돼 2014년 개정된 DC/TMD가 발표된 바 있다.

 


발제에 대한 지정토론자(패널)로는 경희대 어규식 교수, 경북대 정재광 교수, 원광대 임현대 교수가 참여했다. 경희대 구강내과 이연희 교수가 사회를 맡은 지정토론에서 참석자들은 '세계적으로 RDC/TMD에서 DC/TMD로 진단 기반이 이동하는 과정에 있다'는 점에 동의했다. 패널들은 또 턱관절 장애 진단의 이행 과정에서의 장단점에 대한 활발한 토론을 펼치기도 했다. 세계적인 연구, 임상 및 학문적 흐름에 맞춰 우리나라 치의학 임상과 교육에서도 DC/TMD의 효과적 활용의 필요성이 본격적으로 논의된 것.
이날 집담회에는 전국 치과대학, 의과대학, 치의학 대학원의 구강내과 교수들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