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9 (화)

  • 맑음동두천 24.3℃
  • 구름많음강릉 20.9℃
  • 맑음서울 25.3℃
  • 맑음대전 25.4℃
  • 흐림대구 21.8℃
  • 흐림울산 21.1℃
  • 구름많음광주 22.8℃
  • 흐림부산 22.5℃
  • 구름많음고창 24.1℃
  • 흐림제주 23.3℃
  • 맑음강화 24.0℃
  • 맑음보은 23.0℃
  • 맑음금산 23.5℃
  • 구름많음강진군 24.5℃
  • 구름많음경주시 20.7℃
  • 구름많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개원가

대전지방경찰청 방문해 '치과내 폭력사태 방지책' 논의

대전치의회, 황운하 청장에 '신고시 신속한 출동' 등 당부

 

대전시치과의사회 조수영 회장와 김기종 부회장이 지난 3일 대전지방경철청을 방문, 황운하 청장과 면담했다. 조 회장 일행은 이날 치과의사가 환자가 휘두른 골프채에 피습당한 사건과 관련해, 치과내 폭력사태 예방책은 물론 이번 사건의 피해자인 치과의사와 가족들을 불안케 하는 보복폭행을 방지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이자리에서 김지종 부회장은 "치과의료기관 특성상 원장을 제외하면 대부분 여자직원으로 구성돼 있어 여자 원장의 경우 등 여자들만 근무하고 있는 치과도 상당수"라고 설명하고, "그만큼 범죄에 취약하므로 폭력 등 범죄발생시엔 즉각 112에 신고하도록 회원들에게 홍보할 예정"이라며, 신고시 경찰관이 신속하게 출동할 수 있도록 협조를 당부하는 한편 가해자에 엄중하게 대처해 주도록 요청했다.
이에 대해 황운하 청장은 “피해 치과의사뿐만 아니라 가족들까지 심리상담을 통해 폭행으로 받은 정신적 고통을 치료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고, 의료기관내 폭력 사태에도 적극 대처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