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5 (금)

  • 흐림동두천 17.0℃
  • 흐림강릉 16.4℃
  • 서울 16.9℃
  • 대전 16.7℃
  • 대구 17.2℃
  • 울산 18.4℃
  • 광주 16.4℃
  • 부산 18.2℃
  • 흐림고창 15.6℃
  • 제주 21.3℃
  • 흐림강화 17.4℃
  • 흐림보은 16.3℃
  • 흐림금산 16.2℃
  • 흐림강진군 17.1℃
  • 흐림경주시 17.7℃
  • 흐림거제 18.8℃
기상청 제공

학술 · 강연

"유럽에 한국 구강악안면외과의 매운 맛 보여줬다"

유럽두개악안면외과학회서 'Korean Session' 큰 호응 얻어


대한구강악안면외과학회(이사장 김철환)가 지난달 18일부터 나흘간 독일 뮌헨에서 열린 제24차 유럽두개악안면외과학회(European Association for Cranio-Maxillo-Facial Surgery, EACMFS)에 참가, Guest Society Symposium인 Korean Session을 성공리에 개최했다.
‘Facing the future together’을 대주제로 진행된 이번 학술대회엔 세계 각국에서 약 1400여편의 연제가 접수됐으며, 다양하고 폭넓은 구연 및 포스터가 발표돼 70여국 2000여명의 참가자들을 즐겁게 했다.
이 가운데 가장 눈에 띈 것은 약 25개국이 진행한 초청 심포지움으로, Guest Society Symposium은 아시아, 유럽, 미국, 인도, 호주 등 각국의 유명연자들이 기초적, 임상적 노하우를 교환하고 공유하는 유기적 화합의 장이 됐다. 대한구강악안면외과학회의 Korean Session은  ‘3급 부정교합 환자 악교정수술의 최신 경향 및 발전’을 주제로 진행했다. 김철환 이사장과 김형준 총무이사가 좌장을 맡았고, 연자로는 한국 최고의 악교정수술 대가들이 나섰다.


먼저 박홍주 교수(전남대)가 ‘선수술의 장기적 결과’를, 황순정 교수(서울대)가 ‘하악후퇴수술 후 발생하는 근심절편의 위치적 변화’를, 허종기 교수(연세대)가 ‘안면비대칭 환자에서 TMJ의 고려사항’을 제목으로 각각 강연에 나서 청중들의 큰 호응을 이끌었다.
이어 김용덕 교수(부산대)가 ‘상악함입 및 후퇴 수술시의 정교한 수술법’을, 권용대 교수(경희대)가 ‘수면무호흡증 환자에서 환자맞춤형 치료 전략’을, 권대근 교수(경북대)가 ‘하악후퇴수술의 수면호흡장애에 관한 영향’을 제목으로  연구결과를 발표, 대한민국 구강악안면외과학의 글로벌 위상을 제고시켰다.
김철환 이사장은 “이번 Korean Session의 폭발적인 호응을 계기로 한국 구강악안면외과학의 세계적 위상을 실감할 수 있었다”면서 “금년 11월, 초에 대만에서 개최되는 13차 아시아구강악안면외과학회에도 우리 연자가 17명이나 초청돼 있다"고 소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