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04 (화)

  • 맑음동두천 27.0℃
  • 맑음강릉 25.0℃
  • 구름조금서울 26.7℃
  • 맑음대전 27.8℃
  • 구름조금대구 29.8℃
  • 맑음울산 28.6℃
  • 맑음광주 28.4℃
  • 구름조금부산 29.4℃
  • 맑음고창 25.9℃
  • 구름조금제주 28.3℃
  • 맑음강화 26.4℃
  • 맑음보은 26.9℃
  • 구름조금금산 27.9℃
  • 맑음강진군 28.7℃
  • 구름조금경주시 29.7℃
  • 맑음거제 30.2℃
기상청 제공

회무 · 정책

김철수 후보 단독출마..'결국 달라지는 건 없다'

재선거, 기호 부여없이 찬반투표로 진행


결국 5월8일의 재선거는 김철수 단독후보를 놓고 찬반을 묻는 방식으로 치러지게 됐다.

치협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김동기)는 지난 9일 오후 6시에 마감한 회장단선거 후보등록에 김철수 회장 후보와 안민호, 김종훈, 김영만 부회장 후보가 단독 입후보했다고 밝혔다. 선관위는 이에 따라 이날 19시로 예정했던 기호추첨을 생략하고, 단독 후보인 김철수 캠프의 최치원 본부장에게 '제30대 대한치과의사협회 회장단 재선거 김철수 후보자 대표'라고 쓴 후보패만 전달했다.

김동기 선관위원장은 그러나 "이번 재선거가 단독후보에 대한 찬반을 묻는 선거로 치러지게 됐지만, 절차상의 문제가 논란이 되지 않도록 규정된 선거절차는 모두 거칠 생각"이라며, '2회 이상 갖기로 된 정견발표회도 서울과 지방 각 1회씩 그대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재선거는 당초 박영섭, 이상훈 후보 등 지난 선거에서 맞붙은 3명의 후보가 재격돌 하는 양상을 띨 것으로 기대를 모았으나, 두 후보가 여러 여건상 출마를 포기하면서 다소 김이 빠진 가운데 치러지게 됐다. 따라서 이번 선거는 지난 선거에 훨씬 못미치는 저조한 투표율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찬반투표의 경우 투표자의 50% 이상 찬성을 얻으면 당선이 확정된다.


    ■ 후보등록 이후의 선거일정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