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치협 새 선관위원장에 김동기 전 부회장

'재선거 시기는 대의원총회 이전이 가장 적합'

정태식 기자2018.03.12 19:00:45


선거관리위원장에 김동기<사진> 전 부회장이 선임됐다. 치협은 지난 11일 임시대의원총회 직후 가진 임시이사회에서 이같이 선관위원장을 선임하고, 위원 구성은 위원장에게 일임키로 했다. 다만 임총의 의견을 반영해 지부 및 치과계 각 직역의 추천을 받는 한편 전문성을 갖춘 외부 인사도 참여할 수 있도록 요청키로 했다.

김동기 선관위원장은 치협 군무, 자재, 재무이사와 부회장을 거쳐 대한구강보건협회 회장을 역임하는 등 회무 경험이 풍부하고, 합리적인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이날 임시이사회는 또 선거관리규정 개정에도 나서 현행 온라인 투표와 우편투표를 병행하는 방식으로 명시돼 있는 선거방법을 ▲인터넷 투표(PC 참여 가능) ▲모바일 투표(스마트 폰, 태블릿 PC 참여 가능) ▲SMS 문자 투표(일반 휴대폰, 스마트 폰 참여 가능) ▲우편투표 ▲기표소 투표를 단독 혹은 병행해 시행할 수 있도록 구체적으로 명시하는 개정안을 의결했다.

정관상 해석에 차이가 발생할 수 있는 이번 재선거 당선자의 임기는 임총에서 전임자의 잔임 기간으로 의결함에 따라 이를 선거관리규정 부칙으로 명시, 선거공고를 비롯한 일련의 재선거 절차에 적용되도록 했다.

재선거 일정의 경우 대의원총회 이전에 치르는 것이 시기적으로 가장 적합하다고 보고 차기 이사회에서 구체 일정을 검토하기로 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