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노비절라인' 명칭 더이상 사용 못한다

소비자에게 오인`혼동 우려 지적에 상표권 등록 무효 최종 심결

이근옥 기자2018.03.02 13:10:18


‘노비절라인(NOVISALIGN)’이 더 이상 사용할 수 없게 됐다.
‘얼라인테크놀로지 코리아(Align TechnologyKorea)’는 얼라인테크놀로지(Align Technology, Inc.이하 얼라인)의 투명교정장치 ‘인비절라인’과 유사한 상표인 노비절라인이 소비자에게 오인`혼동을 일으킬 것을 우려해, 노비절라인을 상대로 법원에 상표권 소송을 신청했고, 약 1년 6개월 여 만에 법원의 상표 등록 무효 심결을 받게 됐다.
이에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 1월 5일자로 법원이 상포등록 무효를 최종 심결 했다고 밝혔다.

‘인비절라인’은 얼라인이 1999년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출시한 이후 현재까지 세계에서 치료에 사용되고 있는 투명교정장치 브랜드다. 인비절라인은 얼라인이 보유한 20년간의 임상 데이터와 교정치료 소재 및 소프트웨어 등의 기술과 특허를 바탕으로 교정 효과 및 만족도를 자랑하고 있다.
특히 치아 이동의 적합한 경로와 교정 후 모양을 결정하는 알고리즘 ‘스마트스테이지(SmartStage)’기술과 치아 이동 경로를 제어하는 ‘스마트포스(SmartForce)기술’, 부드럽고 일정한 힘을 치아에 지속적으로 전달하는 ‘스마트트랙(SmartTrack)소재’ 등이 인비절라인 만의 대표적인 특징으로 꼽힌다.

이번 판결에 대해 인비절라인마케팅 담당자는 “국내 투명교정장치 시장의 성장으로 소비자가 선택할 수 있는 투명교정장치 브랜드도 다양해진 만큼, 유사한 상표, 공격적인 마케팅 등이 소비자에게 혼동을 야기할 수 있다. 이번 특허법원의 심결로 더 이상 소비자들이 유사 상표로 인해 혼동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