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30 (목)

  • 흐림동두천 25.9℃
  • 구름조금강릉 30.2℃
  • 박무서울 26.1℃
  • 대전 26.0℃
  • 구름많음대구 29.4℃
  • 구름많음울산 28.6℃
  • 흐림광주 26.4℃
  • 구름조금부산 28.7℃
  • 구름많음고창 27.5℃
  • 구름조금제주 29.5℃
  • 구름많음강화 26.4℃
  • 구름많음보은 25.3℃
  • 구름많음금산 24.2℃
  • 구름많음강진군 29.5℃
  • 구름많음경주시 30.0℃
  • 구름조금거제 27.8℃
기상청 제공

오늘의 뉴에이지

[음악] Postmodern Jukebox의 'Careless Whisper'

흥겨운 리듬감으로 새로 태어난 복고풍의 커버곡


몇년전 '치과가 싸이에게 배워야 할 교훈 5가지'라는 제목의 기사에 삽입한 동영상이 바로 Postmodern Jukebox(PMJ)가 1920년 게츠비 스타일로 편곡해 발표한 싸이의 '젠틀맨'이었다.

이 포스트모던 쥬크박스는 편곡과 피아노을 맡고 있는 Scott Bradlee가 동네 친구들과 자기 집 거실에서 연주하는 장면을 유튜브에 올리기 시작하면서 유명해졌다. 1930년대 빈티지 스타일의 노래들이 독특하고 흥겨운 편곡과 함께 인기를 끌면서 본격적인 커버밴드로 활동하게 됐다.

Scott Bradlee가 piano를, Adam Kubota가 bass를, Chip Thomas가 drums를 맡고 있고 보컬과 세션을 노래에 맞게 초빙해 함께 작업하는데, 이 밴드의 보컬로는 '젠틀맨' 'Careless Whisper' 등을 부른 Robyn Adele Anderson과 'Creep'의 Haley Reinhart가 특히 대중들의 인기를 얻고 있다.

유튜브의 정책이 바뀌면서 다른 사이트에서 동영상을 감상하기가 다소 불편해지긴 했지만, 좋은 음악을 위해서라면 충분히 감수할만하다고 본다. 아래에 그룹 웸의 'Careless Whisper'와 레디오헤드의 'Creep'를 Postmodern Jukebox의 연주와 노래로 소개한다. 즐감~  













포토뉴스



배너


비디오 D

[영상] '닥터 황의 333치아송' 영어버전 뮤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