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구강내과 전문 진료 현실 점검하기'

구강내과학회, 학생`전공의`인턴 대상 강의 및 토론 진행

이근옥 기자2017.09.11 09:19:23






대한안면통증`구강내과학회(회장 서봉직, 이하 구강내과학회)가 지난달 20일 원광대 대전치과병원에서 학회 발전과 전공의 지원 확대를 위한 ‘제1회 구강내과 설명회’를 진행했다. 


이날 설명회에는 전국에서 학생, 전공의, 인턴 50여명의 참가자가 모였다. 1부 ‘구강내과치과를 만나다’ 시간에는 전문의제도 실시 전 구강내과를 전공하고 개원한 개원의 그리고 구강내과 전문의를 취득하고 개원한 개원의의 생생한 진료 현장의 이야기를 들어보는 시간을 마련했다. 조수현(서면특편한치과) 원장은 강연에서 구강내과 단독 개원의 특수성과 매력을 소개했고, 김기미(늘곁에구강내과치과) 원장은 최신 구강내과치과 개원기를 솔직하게 전달했다.


2부 ‘구강내과치과의사를 만나다’ 주제 시간에는 구강내과를 전문으로 진료하는 6명의 원장과 학생, 인턴, 구강내과 전공의를 팀으로 구성해 분임토론을 이어갔다. 이 시간을 통해 실제 구강내과치과의사로서의 삶과 생각에 대한 의견을 공유하며, 구강내과를 전공하고자 하는 학생 및 인턴 등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했다. 현재 전국에서 구강내과 진료만 진행하는 치과가 13개, 구강내과치과라고 이름 건 치과는 7곳이다.





서봉직 회장은 “대학병원뿐만 아니라 개원가에서도 세부적인 전문 진료가 자리잡아가고 있다”고 강조하고 “구강내과가 가진 학문적 매력과 진료 확장성을 무기로 더 많은 후학들이 지역사회에 구강내과의사로서 뿌리내릴 수 있도록 학회에서도 총력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구강내과학회는 오는 10월 28일과 29일 진행되는 ‘대한한면통증구강내과학회 창립 45주년 기념 추계학술대회’에서도 전국 치과대학생, 치의학전문대학생 및 인턴을 대상으로 구강내과 설명회를 개최한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